野 “‘세금 루팡' 기모란, 4차 대유행 책임…경질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7.12 13:44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야권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관련해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의 책임을 물으며 경질을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4월 국립암센터 교수였던 기 기획관 임명 당시부터 전문성보다 정치적 고려에 따른 부적절 인사라며 임명 철회를 주장한 바 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기 기획관에 대해 “백신구입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거나 방역이 세계 1등이라거나 화이자·모더나는 비싸다고 하는 등 전문가는 물론 일반국민의 눈높이에도 맞지 않는 발언을 일삼던 인물”이라며 “이런 사람이 실무책임자로 있는 이상 선택적 정치방역에만 치중하느라 과학적 방역실패는 거듭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기 기획관과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두 사람을 ‘코로나 방역 실패 책임자’로 지목,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은 알 수 없는 마음의 빚을 지고 있더라도 이진석, 기모란 두 사람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 더 이상 이 사람들을 국민 세금을 좀 먹는루팡(도둑)으로 남겨두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기모란 대통령비서실 방역기획관이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 백신·치료제 특별위원회 제2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뉴스1

기모란 대통령비서실 방역기획관이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 백신·치료제 특별위원회 제2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뉴스1

김근식 전 비전전략실장은 CBS라디오에서 “기 기획관을 임명했을 때 정치적 보은이라는 이야기도 나왔고, 그 분이 그전에 했던 행적 같은 걸 보면 백신에 별로 관심이 없던 분”이라며 “이런 것들에 대해 정부 자체에서 먼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근본적으로 중대본도 있고 질병관리청도 있는데 청와대에 방역기획관이 왜 필요한가”라며 “쓸데없이 국민 세금이나 축내는 옥상옥 불법 건물인 청와대 방역기획관 자리는 당장 철거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기모란 경질론’을 제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