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자 "대규모 사망" 경고…코로나 다음에 닥칠 재앙 [이 시각]

중앙일보

입력 2021.07.12 11:28

업데이트 2021.07.12 13:09

폭염으로 인한 공포가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미국, 캐나다 등 북미와 러시아, 인도, 이라크 등에서 잇따라 폭염이 발생하고 있다. 대규모 인명 피해까지 초래하는 폭염은 기후변화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된다.

"온실가스 배출 계속하면 2100년까지 매년 폭염 발생"

스페인 남부 코르도바에서 11일 한 남성이 분수에 뛰어들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스페인은 최근 기록적인 고온에 시달리고 있는데 어떤 지역은 최고기온이 섭씨 44도까지 치솟기도 했다. AP=연합뉴스

스페인 남부 코르도바에서 11일 한 남성이 분수에 뛰어들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스페인은 최근 기록적인 고온에 시달리고 있는데 어떤 지역은 최고기온이 섭씨 44도까지 치솟기도 했다. AP=연합뉴스

미국 CNN은 지난 4일(현지시각) "전례 없는 더위가 수백 명을 숨지게 하고 도시를 파괴했다"며 "기후변화가 북반구를 태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캐나다는 폭염으로 인명피해가 큰 경우다. 지난달 25일부터 시작한 불볕더위에 서부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서 수백명이 목숨을 잃고 산불이 150건 넘게 발생했다. 특히 소도시 리턴은 지난달 30일 기온이 49.6℃까지 치솟았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의 소도시 리턴에서 지난 달 30일 고온으로 산불이 발생했다. 전날 리튼은 캐나다 기온 측정 사상 최고 기온인 49.6℃를 기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의 소도시 리턴에서 지난 달 30일 고온으로 산불이 발생했다. 전날 리튼은 캐나다 기온 측정 사상 최고 기온인 49.6℃를 기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북서부에서도 폭염에 따른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오리건주는 최근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95명 발생했고, 워싱턴주는 불볕더위와 관련된 사망자를 30여명으로 집계했다. 북미 폭염의 원인은 차고 더운 공기를 섞어주는 제트기류가 약화해 고기압이 정체하면서 생긴 '열돔(heat dome)'으로 추정된다.

10일 미국 캘리포니아 팜 스프링스에서 근로자가 야자나무 전지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주말 이 지역은 최고기온이 섭씨 46~49도를 오르내려 인간에게 매우 위험한 환경이었다. AFP=연합뉴스

10일 미국 캘리포니아 팜 스프링스에서 근로자가 야자나무 전지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주말 이 지역은 최고기온이 섭씨 46~49도를 오르내려 인간에게 매우 위험한 환경이었다. AFP=연합뉴스

미국 애리조나에서 온 관광객들이 10일 캘리포니아 화이트워터 강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지난 주말 이 지역 기온은 섭씨 47도를 오르내렸다. 지구 온난화가 계속되면 폭염은 더 강하고 빈번해질 전망이다. AFP=연합뉴스

미국 애리조나에서 온 관광객들이 10일 캘리포니아 화이트워터 강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지난 주말 이 지역 기온은 섭씨 47도를 오르내렸다. 지구 온난화가 계속되면 폭염은 더 강하고 빈번해질 전망이다. AFP=연합뉴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는 지난달 23일 34.8℃를 기록해 6월 기온으로는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시베리아의 농부들은 폭염으로 작물이 죽는 것을 막는 데 부심하고 있다.

모스크바 시민들이 11일 호수가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러시아도 최근 기록적인 초여름 고온을 경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모스크바 시민들이 11일 호수가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러시아도 최근 기록적인 초여름 고온을 경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요일인 11일 모스크바 시민들이 뜨거운 태양 아래 일광욕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요일인 11일 모스크바 시민들이 뜨거운 태양 아래 일광욕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인도 기상 당국은 지난달 30일 수도 뉴델리와 주변 도시들이 극심한 더위를 겪고 있다며 기온이 계속 40℃를 웃돌아 평소보다 7℃ 정도 높다고 밝혔다.

인도 시크 교도들이 11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암리차르의 홤금사원에서 신성한 수조에 몸을 담그는 의식을 치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인도 시크 교도들이 11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암리차르의 홤금사원에서 신성한 수조에 몸을 담그는 의식을 치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중해에서도 폭염 피해가 발생했다. 키프로스 정부는 4일 가뭄과 더위의 영향으로 대규모 산불이 발생해 외국인 근로자 4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산림부 관계자는 "키프로스 역사상 최악의 산불"이라고 말했다. 중동의 이라크도 최근 폭염으로 수도 바그다드를 포함한 여러 지역에서 지난 1일을 공휴일로 지정했다.

포르투갈 리스본 시민들이 10일 타구스강에 발을 적시고 있다. 포르투갈을 기분좋은 초여름을 지냈으나 10일 기온이 갑자기 35도까지 수직 상승했다. AP=ㅇ녀합뉴스

포르투갈 리스본 시민들이 10일 타구스강에 발을 적시고 있다. 포르투갈을 기분좋은 초여름을 지냈으나 10일 기온이 갑자기 35도까지 수직 상승했다. AP=ㅇ녀합뉴스

일본에서 발생한 산사태도 기후변화와 무관치 않다. 지난 3일 일본 시즈오카 현에서 폭우로 인한 산사태로 2명이 숨지고 약 20명이 실종됐다. 전문가들은 기록적인 폭우가 기후변화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자위대 요원들이 10일 시즈오카 산사태 현장에서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일본 자위대 요원들이 10일 시즈오카 산사태 현장에서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과학자들은 기후변화가 계속된다면 폭염 사태는 자주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한다. 영국 기상학자 니코스크리스티디스는 캐나다와 미국의 폭염은 인간이 초래한 기후변화가 없었다면 수만 년에 한 번 일어나는 일이라고 분석했다. 지금처럼 온실가스 배출이 계속된다면 이번 폭염 사태는 2100년까지 매년 나타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9일 동유럽 루마니아의 부카레스트에서 한 여성이 무더운 하루가 끝나갈 무렵 분수대 곁에서 휴식하고 있다. 루마니아 기상당국은 주말 부카레스트의 기온이 응달에서도 33도까지 오르겠다고 예보했다. AP=연합뉴스

지난 9일 동유럽 루마니아의 부카레스트에서 한 여성이 무더운 하루가 끝나갈 무렵 분수대 곁에서 휴식하고 있다. 루마니아 기상당국은 주말 부카레스트의 기온이 응달에서도 33도까지 오르겠다고 예보했다. AP=연합뉴스

AFP 통신은 지난달 23일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가 작성한 보고서 초안을 인용, "코로나 19 다음에 폭염이 세계적으로 대규모 사망을 부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