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만 입고 포즈' 논란 업체 "성상품화 아냐, 비난 멈춰라"

중앙일보

입력 2021.07.11 12:12

업데이트 2021.07.11 12:34

sns 캡처

sns 캡처

팬티형 생리대만 입은 여성 모델을 등장시켜 '성상품화' 논란이 일었던 생리대 업체가 결국 사과했다.

관련기사

업체 측은 생리대 '착용샷'으로 불편하게 한 점은 사과드린다면서도, '비난을 멈춰달라'며 악플이 계속해서 달리면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이 업체는 지난 10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는 오버나이트 모델 착용 사진에 불편을 드린 점 사과 말씀드린다”는 내용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사과글을 공개했다.

업체 측은 “해당 모델 이미지는 지난 5월 출시 이후 상품 페이지 내에 계속 사용하고 있었다. 그로부터 3개월이 지난 금요일 판매 페이지 및 자사 SNS, 오프라인에 입점한 백화점 등에 ‘여성의 성상품화’ ‘남성의 눈요깃감’ ‘성적 대상화’ ‘여성인권 하락’ 등과 관련한 욕설 및 성희롱, 각종 악의적 댓글, DM 등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기성 제품으로 출시된 입는 오버나이트 대부분이 상대적으로 체형이 작은 여성분들에게 초점이 맞춰져 만들어진 제품이 다수였다”고 한 업체는 “날씬하지 않으면 입기 힘들다는 의견을 듣고 ‘임신부가 입어도 편안한 제품’을 개발하고자 대형 사이즈 제품을 출시해 착용한 모습을 상품 페이지에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업체는 “다시 한번 말씀드리면 모델 착용 사진은 여성의 ‘성상품화’가 아닌 다양한 체형의 소비자가 착용해도 편안하게 활동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촬영됐으며 특정 신체 부위를 부각해 촬영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젠더 갈등을 일으킬 의도가 전혀 없었다”며 “직설적으로 말하면 여성이 사용하는 제품을 남성에게 의도적으로 노출해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되는 부분은 전혀 없다. 다만 저희에게 주신 의견 등을 접수해 내부적으로 해당 모델 사진에 대해 선정성 여부를 재검토 후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업체는 “현재 파악한 바로는 특정 커뮤니티의 속칭 ‘좌표’를 통해 유입돼 몇몇 악성 누리꾼으로부터 무분별한 악의적 비난 및 도를 지나친 표현을 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모델에 대한 원색적 비난, 오프라인 입점 가게에 업무가 힘들 정도로 연락해 영업에 차질을 빚는 행위를 멈춰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어 “현재 자료를 수집 중이며 지속해 이뤄지면 수사 의뢰해 민형사상 법적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앞서 이 업체는 지난 5월 팬티형 생리대를 출시하고 이를 착용한 모델들의 사진을 올렸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이 "생리대 착용샷은 과도하다"며 반발했고, “여성용품을 판매하면서 여성 인권은 고려하지 않은 행위”라는 비난이 일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