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만 입고 포즈? "토 나온다" 여성들 분노한 이 광고

중앙일보

입력 2021.07.10 20:39

업데이트 2021.07.11 11:28

사진 해당 업체 SNS

사진 해당 업체 SNS

한 업체가 판매하고 있는 팬티형 생리대 사진이 10일 여초 온라인 커뮤니티에 언급되면서 여성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업체는 지난달 모델이 팬티형 생리대를 착용하고 포즈를 취하는 사진을 SNS에 게시했다. 업체는 "장시간 앉아 있거나 누워 있을 때 편안하게 감싸준다"고 홍보했다.

그러나 해당 사진이 선정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업체 SNS에는 "구매욕이 사라졌다", "여성 소비자들이 사라고 올린 마케팅용 사진 맞나", "잘 때 입는 생리대인데, 다 벗고 그것만 입고 있으면 어떡하나. 누구를 위한 광고인가", "이건 여자가 기획했을 리가 없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네티즌들이 해당 업체 SNS에 항의 댓글을 올렸다.

네티즌들이 해당 업체 SNS에 항의 댓글을 올렸다.

해당 업체의 판매 사이트에도 항의 댓글이 달렸다. 네티즌들은 "생리대를 성적 대상화 하는 건 처음 본다", "타겟이 남자인가", "생리대를 필요해서 쓰는 거지 누가 착용 사진을 보고 구매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