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피살 공무원' 유족 만난 尹 "생명 못 지킨 정부 자격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10 18:39

업데이트 2021.07.10 19:2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서울 광화문 캠프 사무실에서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의 부인과 형 이래진씨 등 유가족을 면담하고 있다. [사진 윤석열 캠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서울 광화문 캠프 사무실에서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의 부인과 형 이래진씨 등 유가족을 면담하고 있다. [사진 윤석열 캠프]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해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56)씨와 피해자의 부인을 만나 "국민 단 한 사람의 생명이라도 지키고 보호해야 하는데, 정부가 그러지 못했다"고 위로했다.

윤 전 총장은 10일 서울 광화문 캠프 사무실에서 유족들에게 "가족들이 겪고 있을 고통이 얼마나 클지 상상조차 할 수 없다"며 "정부가 북한의 비인도적 처사에 강력히 항의하고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강력히 촉구해야 하는데 이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각종 정찰자산과 교신을 통해 수집된 자료를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밝혀야 하는데도 국가기밀이란 이유로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며 "정부가 마땅히 해야 할 책무를 전혀 이행하지 않은 것과 다름없다"고 했다. 또 "군, 해경, 청와대 안보실 등의 행태를 볼 때 유족들의 피 끓는 호소에도 현 정부에서는 이 사건의 진상규명은 요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국민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했을 때 적극적으로 나서 역할을 하고 그 과정을 소상히 밝히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 책무"라며 "이를 보여주지 못하는 정부는 정부로서 자격이 없다"고 했다.

유족 "尹, 사건초기부터 알고있어 놀랐다" 

이씨는 윤 전 총장과 만난 뒤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사건 초기상황부터 많은 내용을 알고 있어 놀랐다. 힘내라는 위로도 받았다"며 "동생의 억울함 죽음과 (해경 등의 수사 중 벌어진) 인권침해에 대해 서로 공감했다"고 밝혔다.

또 "(윤 전 총장이) 사건 관련 법리적 내용을 검토하겠다고 했다"며 "국가 시스템이 잘못된 부분에 대해 차기 정부에서 바로잡을 것이란 약속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