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경찰 사칭 방송국 기자 ‘공무원 사칭죄’…법적 조치 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7.09 18:55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중식당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오찬 회동을 마친 뒤 식당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중식당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오찬 회동을 마친 뒤 식당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가족들 둘러싸고 무리한 취재를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한 방송국 기자를 대상으로 고발을 검토 중이다.

윤 전 총장 대변인실에서는 9일 “김 씨 관련 취재 과정에서 특정 언론에서 경찰관을 사칭하는 범죄 형태가 있었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기자가 경찰관을 사칭하였다면 이는 ‘취재윤리 위반’을 넘어 ‘공무원자격 사칭죄’ 또는 ‘강요죄’에 해당할 수 있는 범죄이므로, 사실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법적 조치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윤 전 총장 측이 김씨의 국민대 논문 지도교수를 찾기 위해 경찰을 사칭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한 방송국 기자에 대해 고발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정치권에서는 한 방송국 기자가 김씨의 국민대 논문지도교수의 과거 거주지를 찾았다. 이후 취재 과정에서 경찰을 사칭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