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들, 수도권 4단계 격상 긴급 타전…“K방역 명성에 타격”

중앙일보

입력 2021.07.09 18:34

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스1

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스1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를 4단계로 격상하자 주요 외신들이 9일 이를 긴급 타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7월 12일부터 서울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규제가 최고 수준으로 올라간다”고 서울발 긴급 기사를 내보냈다.  이어 후속 기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의 발표를 상세히 소개하면서 이번 발표가 전날인 8일 하루 확진자가 사상 최대를 나타낸 이후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AP통신도 “한국이 다음 주부터 수도권에 대한 가장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행한다”며 신속하게 소식을 전했다.

통신은 “이날 오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316명으로 종전 최고 기록은 전날 1275명을 경신했다”면서 이번 조치가 “팬데믹 이래 최악의 코로나19 확산과 싸우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신규 확진자 중 1000명은 서울과 인근 수도권에서 발생했는데 이 지역은 5100만 인구의 절반이 사는 곳”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 조치는 ‘오후 6시 이후 3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유흥주점 및 종교시설 폐쇄, 병원 및 요양원 방문 금지, 결혼식 및 장례식 참석 친족으로 제한 등’의 내용을 포함한다고 자세히 소개하면서 “서울의 번화한 야간 유흥을 마비시킬 수 있다”고도 했다.

한국 정부에 비판적인 사람들은 정부가 경제 악화 우려에 사회적 거리 두기 조기 완화를 추진함으로써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내용도 담았다.

9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9일 0시 기준 1316명을 기록해 전날 최다 기록인 1275명을 하루만에 뛰어넘었다. 뉴스1

9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9일 0시 기준 1316명을 기록해 전날 최다 기록인 1275명을 하루만에 뛰어넘었다. 뉴스1

워싱턴포스트(WP)는 “한국이 연이틀 신규 확진 최다 기록을 세웠다”며 “감염 사례가 급증한 이후 수도권에 대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최고 수준으로 높였다”고 타전했다.

WP는 “한국 정부는 지난달 백신을 한 번이라도 맞은 이들의 실외 마스크 의무 해제, 사적 모임 최대 6명으로 확대, 식당 영업시간 제한 완화 등을 허용했고 다른 국가와의 검역 없는 여행 협정도 적극 모색했다”며 너무 이른 시기에 경계를 늦췄다는 전문가들의 비판이 있다고 했다.

특히 “한국은 팬데믹의 퇴로를 마련한 최초의 동아시아 국가 중 하나였다. 팬데믹 초기 엄격한 봉쇄 조치를 피하면서도 강력한 검사와 접촉자 추적으로 바이러스를 통제해 국제적인 인정을 받았었다”면서 “그러나 한국으로선 최악의 것으로 보이는 이번 확산이 전염병 대응 모델이었던 한국의 명성에 타격을 준다”고 평가했다.

CNN은 한국과 호주가 이날 동시에 방역 조치를 강화했다고 하면서 “한국은 가장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한다”고 전했다.

이어 확산 상황과 4단계 거리 두기 내용을 소개한 뒤 “델타 변이 감염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한국에서) 8월에 우세 종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의 전날 브리핑 발언도 소개했다.

영국 가디언은 한국이 기록적인 신규 감염자 수를 기록하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4단계를 격상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이전에 대중들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및 방역 조치 준수로 팬데믹과 어떻게 싸워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모델로 여겨졌다”며 “그러나 공급 부족으로 백신 접종이 늦어지기도 했다”는 내용도 담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