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살포기 누가 어깨 짊어지나…스마트폰으로 원격조종하는 'e풍년'

중앙일보

입력 2021.07.09 15:38

바이에스투 농약살포기 'e풍년'

바이에스투 농약살포기 'e풍년'

디지털 농업 기계 제조 기업 ㈜바이에스투가 초미세입자 광역살포로 효과적인 병해충 방제가 가능한 농약살포기 'e풍년'을 지난달 29일 출시했다.

e풍년은 무선 원격 시스템이 적용된 제품으로, 사람이 직접 농약을 살포하지 않아도 병해충 방제 약제 살포가 가능하다. 기존 농약살포기는 사람이 직접 짊어지고 움직이면서 살포해야 하지만, e풍년은 비닐하우스나 유리온실에 설치한 후 스마트폰과 리모컨을 통해 자동으로 방제할 수 있다.

피부 접촉과 호흡을 통한 흡입 등 농약 중독 위험이 있는 약제에 노출되는 것을 최소화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안전한 병해충 방제가 가능하다. 특히, 약제의 사용을 최소화하고 시설 전체를 빠르게 방제할 수 있어 효율성과 효과성이 높다.

기능별 모듈화와 내식성을 향상한 스테인리스강 소재로 설계된 것도 장점으로, 약제에 의한 부식에도 견딜 수 있다. 또한, 하우스 내부 온/습도 모니터링이 가능해 시설 내 환경을 자동으로 점검할 수도 있다.

바이에스투 관계자는 "e풍년 농약살포기가 농약 중독과 인력 부족으로 농사에 어려움을 겪는 농업 종사자들의 고민을 덜어주고 효율성과 경제성을 바탕으로 생산성을 향상 시키는 것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품질이 우수하고 노동력 절감에 효과적인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농민들과 끊임없이 대화하고 그들의 목소리를 제품 생산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바이에스투는 e풍년을 시작으로 비닐하우스 및 온실 제어 시스템 및 무인 액비 로봇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e풍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바이에스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