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文정부, 秋와 같이 물러나면 징계 없다며 사퇴 압박"

중앙일보

입력 2021.07.09 08:28

업데이트 2021.07.09 08:33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김영환 전 의원과 만찬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김영환 전 의원과 만찬회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같이 물러나면 ‘징계는 없는 것으로 하겠다’며 문재인 정부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경향신문은 지난 7일 윤 전 총장과 가진 인터뷰를 9일 보도하며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윤 전 총장은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을 떠난 이유에 대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중대범죄수사청 설립을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김경수 경남지사 등이 작정하고 추진하려는 것을 보고 검찰을 떠나는 게 낫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총장 임기를 마무리하려 했지만,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사건에 대한 굉장한 압력에 더는 남아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수사팀의 구속영장 청구를 재가하자, 당시 신현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패싱한 채 검사장급 인사가 이뤄졌다는 게 윤 전 총장 측 주장이다.

윤 전 총장은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독대를 요청했다는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의 주장도 “대통령 독대는 물론 뵙고 싶다는 이야기조차 한 적이 없다”며 반박했다.

장모·부인 등 처가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누구나 동등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고, 가족이라도 예외가 될 수는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다만 “(부인에 대한) 이런저런 주장도 이미 허위사실 명예훼손으로 대법원에서 유죄판결이 난 것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