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노총 집회 끝까지 책임 묻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09 00:02

지면보기

종합 03면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8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난 3일 서울시내에서 강행된 민주노총의 대규모 불법 집회와 관련해 “(노동계 등에서) 이쯤 되면 집회 같은 것은 해도 되지 않느냐는 분위기가 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조금 이완돼 있는 것은 사실인 것 같다. 그런 것을 조금 더 다잡아야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수석은 그러나 “(정부가) 단호하지 않았다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다. 지지하는 세력이기 때문에 봐줬다는 것도 동의하기 어렵다”며 “김부겸 총리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직접 (민주노총을) 방문해 자제를 요청했고, 대통령도 그런 의지를 여러 번 천명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지난 1일 민주노총의 도심 집회 예고 후 청와대에선 이를 우려하는 공식 메시지가 나온 적이 없다. 문 대통령도 집회 강행 후 이틀이 지난 5일에야 “불법적인 대규모 집회 등 방역지침을 위반하는 집단행위에 대해 단호한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발언한 게 전부였다. 당시에도 ‘민주노총’을 적시하진 않았다.

불법 집회를 막지 못한 정부는 뒤늦게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총리는 이날 한 방송 인터뷰에서 “민주노총이 국민의 긴요한 건강 문제에 대해 전혀 국가 방역 당국에 협조하지 않은 것은 대단히 위험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수사부장을 중심으로 50명 이상의 전담팀이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야당은 “지난해 보수단체 집회에는 ‘살인자’라 하더니 180도 바뀐 정부 모습에 국민적 공분은 커져 간다”(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 “4차 대유행이 더욱 심각해진다면 정부와 민주노총의 책임”(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이라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