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들은 시험으로 뽑았냐" 이철희에, 與보좌진 "선배님 유감"

중앙일보

입력 2021.07.08 13:38

업데이트 2021.07.08 13:44

더불어민주당 보좌진이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을 향해 "마치 국회의 모든 보좌진이 이른바 아무나 하는 '낙하산 집단'인 듯 호도된 것 같아 유감을 표명한다"며 공개 비판했다.

이철희 정무수석. 연합뉴스

이철희 정무수석. 연합뉴스

8일 민주당 보좌진협의회장인 이동윤 보좌관(이형석 의원실)은 페이스북에 '보좌진 선배이신 이철희 정무수석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이 보좌관은 "어제 국회 보좌진에 대해 언급하신 발언이 또 다른 오해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의원님의 마음에 드는 것도 평가다. 서류전형과 면접, 각 의원실별 평가와 국회 내·외부의 평판 조회 등 각종 평가를 받는다"고 반박했다.

앞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JTBC 인사이트에 출연해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가 박성민 청년비서관 임명을 비판한 데 대해 "'니들(보좌진)은 뭐냐 도대체. 니들은 시험으로 뽑았냐'라는 생각이 들었다. 보좌관은 그냥 의원이 마음에 들면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보좌관은 또 "불안하고 힘든 업무환경 속에서도 대부분의 보좌진이 보좌진 역할에 대한 자긍심으로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를 가장 잘 아실 정무수석님께서 보좌진 선배로서 3천여 후배들의 마음을 조금 더 세심하게 헤아려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국민의힘 사무처 노동조합도 입장문을 내고 "고시에 합격하지 못하면 고시 합격자를 비판할 수 없는가"라며 "공채 제도가 확고히 자리 잡은 국민의힘 사무처 노조의 비판은 무엇이라고 할 건가"라고 비판했다.

또 "선출직이 아닌 국민은 선출직인 대통령을 비판할 수 없는가"라며 "올챙이 시절 생각 못 하는 벼슬 좋아하는 개구리 같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