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폐지’ 이준석 “지지 있을 것”…김어준 “이준석 리스크”

중앙일보

입력 2021.07.08 13:19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에서 제기되는 여성가족부 폐지 주장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처음에는 선동적으로 들릴 수 있겠지만, 작은 정부론이라든지 정부 효율화 측면에서 특임 부처들을 없애자는 취지로 간다면 광범위한 국민의 지지가 있을 것”이라고 봤다.

이 대표는 8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큰 틀에서 봤을 때는 방만한 공무원 조직이나 정부 조직을 효율화하자는 것에서 대선 공약으로 방점이 찍힐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MB(이명박) 때 생각해보면 여성부나 통일부 같은 것들은 부처 규모가 굉장히 작고, 특수 목적형 부처이기 때문에 오히려 힘이 약해서 업무들을 잘 추진 못 한다는 얘기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족오락관 ‘여성팀’, ‘남성팀’ 하는 문제로 볼 게 아니라 국가의 정부를 어떻게 효율화할 것인가 하는 관점에서 각 대선 주자들이 경쟁적으로 내야 하는 대안”이라고 밝혔다.

진행자가 “여권에서는 이대남(20대 남성)의 분노를 이용하는 거 아닌가, 포퓰리즘인 것 같다는 비판이 나온다”고 말하자 이 대표는 “(민주당이) 무슨 신념이 있기에 저렇게 이대남에게 공격받으면서도 그들의 목소리를 안 듣는 건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성가족부를 없앤다고 해서 여성들을 적대시하겠다는 것으로 받아들이면 굉장히 정치를 낮게 인식하는 것으로 본다”며 “예전에 통일부 없앤다고 했을 때는 통일 안 하겠다는 이야기였겠나”라고 반문했다.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 뉴스1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 뉴스1

한편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방송인 김어준씨는 야권의 여가부 폐지 주장을 언급하며 “이것이 이준석 리스크”라고 지적했다.

김씨는 “경선 당시 다른 후보들이 걱정했던, 유승민 전 의원과 같은 바른정당계 후보를 (이 대표가) 지원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현실화된 대목”이라며 “(여가부 폐지 주장은) 2030중에서도 특히 보수 성향의 남성 지지자들만을 타깃으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유승민·하태경 두 후보만의 어젠다이지, 전체 국민의힘 후보 생각과는 무관할 것”이라며 “그런데 당의 대표 공약으로 만들자고 당 대표가 나서서 얘기하고 있다”고 짚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