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경제 역동성 위해 자유 줘야…기업 활동, 정치에 휘둘리지 않아야”

중앙일보

입력 2021.07.08 12:26

업데이트 2021.07.08 15:08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8일 “정치가 기업 활동을 방해하지 않고, 기업활동이 정치에 의해 휘둘리지 않도록 경각심을 갖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민관협력 스타트업 육성단지인 ‘팁스타운’을 방문해 청년 창업가를 만났다. ‘윤석열이 듣습니다’라고 타이틀을 붙인 민생 행보의 일환이다. 지난 6일 대전을 찾아 카이스트 학생을 만나 ‘탈원전 반대’ 입장을 부각한 것에 이은 두 번째 행보다.

그는 “국가 경제는 가장 중요한 것이 역동성”이라며 “경제의 역동성을 주기 위해서는 자유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동성이라는 것은 자유와 창의다. 어떤 얘기도 할 수 있고 어떤 시도도 할 수 있는 사회 분위기가 바탕이 돼야 경제의 역동성이 생기는 것”이라며 “우리 경제에 역동성을 줘야 한다는 큰 관점에서 봤을 때 스타트업이 대기업으로 성장하고,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되는 사회가 공정한 사회라고 보인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공정한 기회와 그에 따른 보상이 주어져야 경제의 역동성이 발생한다”며 “강한 국가라는 것은 대기업 뿐 아니라 강한 기업, 강소기업을 얼마나 보유하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에 정치가 자유로운 기업 활동을 방해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스타트업 현장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열린 스타트업 현장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그는 또 “한국에 있는 큰 글로벌 기업들도 과거에는 다 스타트업이었다”며 “중기업·초대형기업으로 성장하기도 했고, 중간에 다른 우량기업에 매각돼 합병되기도 하고, 기업이 커 나가는 과정은 다 스타트업에서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스타트업 기업이 커가는 속도가 과거보다 훨씬 빠르다는 데 주목해야 한다”며 스타트업을 향한 각종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참석자들의 발언 내내 메모하며 경제 문제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