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고급 전기차 첫발…8000만원대 ‘G80 전동화 모델’ 출시

중앙일보

입력 2021.07.08 00:04

지면보기

경제 03면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인 G80 전동화 모델의 모습. 가격은 8281만원이다.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인 G80 전동화 모델의 모습. 가격은 8281만원이다. [사진 제네시스]

현대자동차가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전기차인 ‘G80 전동화 모델’을 7일 출시했다. 판매 가격은 8281만원이다. 소비자가 받을 수 있는 친환경 전기차 보조금(정부+지방자치단체)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자동차를 사는 소비자에게 개별소비세를 최대 100만원 깎아준다(개소세율 3.5% 적용).

주행거리 427㎞, 80% 충전에 22분
보조금은 500만~600만원 받을 듯

현대차 제네시스 사업부는 G80 전기차가 고출력·고효율 전동화 시스템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배터리 용량은 87.2kWh, 완전히 충전한 뒤 최장 주행거리는 427㎞(산업통상자원부 인증)이다. 배터리 잔존량이 10%일 때 급속 충전기(350kW급)를 사용하면 22분 안에 80%까지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

내연기관 차량의 연비에 해당하는 전비는 kWh당 4.3㎞(19인치 타이어 기준)다. 1kWh의 전력을 소비할 때마다 4.3㎞를 달릴 수 있다는 의미다. 지난 4월 출시한 현대차 아이오닉5(kWh당 5.1㎞)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전비가 낮은 편이다.

G80 전기차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의 파생형 모델이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쓰지 않았다는 의미다. 국내에서 8000만원 이상 고가 전기차 시장은 테슬라와 아우디,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랜드로버 등 수입차들이 선점한 상황이다.

정부는 올해부터 전기차의 가격 구간별로 보조금을 차등 지급한다. 차량 가격 6000만원 미만은 보조금의 100%, 6000만~9000만원은 50%를 적용한다. 예컨대 테슬라 모델Y(6999만~7999만원)를 사는 소비자는 보조금(정부+지방자치단체)으로 약 560만원(서울 기준)을 받는다. G80 전기차를 사는 소비자는 보조금으로 500만~600만원을 받을 것으로 업계에서 보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