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 중학생 제자에 '나쁜손' 뻗친 男교사…"장난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07 23:01

[중앙포토]

[중앙포토]

인천의 한 중학교에서 50대 남성 교사가 동성 제자를 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인천 지역 한 중학교 교사 A씨를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

A교사는 지난 4월 22일 학교에서 자신의 제자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학생들이 모여있는 가운데 함께 있던 B군의 신체 부위를 접촉해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교사는 "B군에게 한 행위는 인정하지만, 장난이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피해자 측의 신고를 받고 A교사를 수사한 경찰은 추행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상습적인 추행은 아니었다"면서도 "당시 여러 학생이 모여 있는 상태에서 민감한 신체 부위에 접촉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 당국은 A교사와B군을 분리 조치하고, 해당 학교 교직원을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을 진행했다고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