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텔링] 소상공인 피해지원금, 누가 얼마나 받을까

중앙일보

입력 2021.07.07 07:01

정부의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이 국회를 통과하면 소상공인은 최소 100만원에서 최대 900만원에 이르는 피해지원금(희망회복자금)을 받을 수 있다. 대상자 113만명의 각기 다른 사정에 따라 받을 수 있는 금액의 경우의 수는 무려 24개다. 이번 지원금은 누가, 얼마나 받을 수 있을까.

①희망회복자금 지원 대상·기준은?

소상공인 지원금 대상·기준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소상공인 지원금 대상·기준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집합금지·영업제한을 받았다면 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경영위기 업종으로 지정된 업체도 지원금을 받는다. 단 2019년 이후 한 번이라도 매출이 줄어든 적이 있어야 한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그동안 누적 피해가 큰 소상공인·소기업을 중심으로 추가적인 지원을 실시하는 것”이라며 “기존 버팀목플러스 지원금보다 최대 400만원을 인상했다”고 밝혔다.

②최대 900만원 지원금은 누가?

최대 900만원 지원금, 누가 받나?.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최대 900만원 지원금, 누가 받나?.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유흥업종 등 집합금지 업종의 지원금이 가장 많다. 희망회복자금은 지난해 연 매출 8000만원·2억원·4억원을 기준으로 구분해 지원금 액수를 차등 지급하는데, 매출이 클수록 지원금도 크다. 방역 조치를 받은 기간에 따라서도 50만~200만원씩 차이가 난다.

예를 들어 수도권에서 장기간 집합금지 조치를 받은 연 매출 5억원의 유흥주점의 경우 최대 9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집합금지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으면 지원금이 700만원이 될 수도 있다. 방역 조치 기간이 장기인지 단기인지를 나누는 기준은 본격적인 사업 시작을 앞두고 발표할 예정이다.

③영업제한·경영위기 업종은?

영업제한 · 경영위기 업종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영업제한 · 경영위기 업종은?.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식당이나 카페 등 음식점과 같이 영업제한 조치를 받은 업종도 마찬가지다. 매출 규모와 방역 조치 기간에 따라 200만~500만원의 지원금을 받는다. 만약 지난해 1억4000만원의 매출을 올린 식당이라면 250만~3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방역 조치는 받지 않았지만, 매출 감소로 경영위기에 빠진 업종도 지원한다. 대표적으로 여행·공연업, 전세버스 등이 해당한다. 이들 업종에 돌아가는 지원금은 100만~300만원이다.

지원금 대상자에는 정부가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신청을 유도할 계획이다. 대상자로 선정되지 않으면 증빙 서류를 준비해 이의신청을 할 수도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