뽑은 김현수 부진, 탈락 추신수 맹타 ‘김경문 딜레마’

중앙일보

입력 2021.07.07 00:03

지면보기

경제 06면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야구대표팀이 딜레마에 빠졌다. 대표팀 선발을 놓고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두 선수의 퍼포먼스가 크게 엇갈리고 있다.

고민에 빠진 올림픽 야구대표팀
차우찬 대표 선발 뒤 난조, 2군행
추신수는 3경기 연속 홈런 펄펄
일본은 부진 거듭한 에이스 교체

도쿄올림픽 명단이 발표된 뒤 성적이 엇갈리고 있는 LG 트윈스 차우찬. [뉴스1]

도쿄올림픽 명단이 발표된 뒤 성적이 엇갈리고 있는 LG 트윈스 차우찬. [뉴스1]

왼손 투수 차우찬(34·LG 트윈스)은 도쿄올림픽 야구대표팀 최종명단(24명)이 발표된 지난달 16일 가장 주목받은 선수였다. 그는 지난해 7월 왼 어깨 극상근 파열 부상으로 올해 4월까지 재활 치료에 전념했다.

차우찬은 1군 복귀전이었던 6월 6일 KIA 타이거즈전과 12일 두산 베어스전 모두 5이닝 이상을 던지며 호투했다. 그가 선발은 물론 불펜으로도 뛸 수 있는 ‘조커’이지만, 대표팀에 뽑힐 거로 예상한 이들은 별로 없었다.

그러나 김경문 대표팀 감독은 차우찬을 선택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뛰는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과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승선이 불발됐고, 지난해 KBO리그 대표 왼손 투수로 올라선 구창모(NC 다이노스)는 팔꿈치 재활 훈련 중이다. 왼손 선발 요원으로 19세 신인 이의리(KIA)까지 부른 상황이었다. 김경문 감독은 그래서 두 경기만 던진 차우찬을 뽑았다.

문제는 차우찬의 컨디션이다. 복귀전에서 그는 최고 시속 143.6㎞(평균 139.9㎞)의 패스트볼을 던졌다. 이후 스피드가 점점 떨어지더니 지난 5일 서울 잠실 한화전에서는 1과 3분의 1이닝 만에 강판(3피안타 2볼넷 5실점)당했다. 이날 그의 직구 최고 스피드는 시속 138.1㎞(평균 135.7㎞)에 그쳤다. 한 달 만에 구속이 5㎞ 정도 감소하자 슬라이더·스플리터 등 차우찬이 자랑하는 변화구도 잘 듣지 않았다.

차우찬은 지난달 26일 대구 삼성전에서도 5이닝 6피안타 7실점(6자책)으로 부진했다. 당시 류지현 LG 감독은 “부상 부위에 통증이 없는 건 다행”고 말했다. 그러나 다음 번 한화전에서도 부진한 차우찬은 6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류지현 감독은 “차우찬의 컨디션이 나빠서 휴식이 필요해 보인다. 일단 한 번 쉬게 했다”고 밝혔다.

오는 26일 출국해 29일 이스라엘과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르는 야구대표팀에는 시간이 별로 없다. 부상 이력이 있는 30대 중반의 차우찬이 얼마나 빠르게 회복할지를 가늠하기 어렵다. 소속팀 1군에서도 빠진 차우찬의 활용법을 고민하는 김경문 감독의 머릿속이 복잡해지고 있다.

도쿄올림픽 명단이 발표된 뒤 성적이 엇갈리고 있는 SSG 랜더스 추신수. [뉴스1]

도쿄올림픽 명단이 발표된 뒤 성적이 엇갈리고 있는 SSG 랜더스 추신수. [뉴스1]

반면 대표팀에 승선하지 못한 추신수(39·SSG 랜더스)의 방망이는 뜨거워지고 있다. 지난 2일부터 치른 롯데 자이언츠와의 3연전에서 12타수 6안타 3홈런 6타점 맹타를 터뜨렸다. 그는 MLB 텍사스 소속이었던 2018년 4월 이후 3년여 만에 3경기 연속 홈런을 때려냈다.

지난 5일 롯데전 4회 말에 날린 3점포는 현재 추신수의 놀라운 타격감을 잘 보여준 장면이었다. KIA 한승혁이 던진 바깥쪽 슬라이더를 밀어친 타구가 왼쪽 파울폴을 직격했다.

추신수는 MLB에서 16시즌을 뛴 베테랑이다. 올 시즌 SSG로 이적, 처음으로 고국 무대에 섰다. 올림픽 출전 여부에 관심이 쏠렸으나, 최종 명단에서 빠졌다. 당시 김경문 감독은 “추신수는 현재 팔꿈치 상태가 안 좋다. (지명타자로 활용할) 강백호와도 역할이 겹쳐 대표팀에서 빠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고민에 빠진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

고민에 빠진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

MLB 투수들의 강속구를 잘 받아쳤던 추신수는 올 시즌 초 KBO리그 투수들을 상대로 배팅 타이밍을 제대로 잡지 못했다. 한국 투수들의 직구가 상대적으로 느리고, 변화구 구사율은 높기 때문이었다. 추신수는 6월 첫 9경기에서 타율 0.419, 출루율 0.526를 기록하며 살아났다. 대표팀 명단 발표 전후로 소강상태였다가 7월에 다시 폭발하고 있다.

추신수와 반대로 외야수 김현수(LG 트윈스)는 대표팀 선발 후 타격감이 떨어졌다. 지난달 17일부터 출전한 15경기에서 타율 0.211에 그쳤다. 내야수 박민우(NC 다이노스)는 타격 부진 탓에 1군에서 제외되기도 했다. 김경문 감독이 여러 변수를 고려할 수밖에 없다.

올림픽 대표팀 명단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이나 프리미어12 대회와 달리 선수 교체가 까다롭다. 최종 명단을 바꾸려면 오는 28일 테크니컬 회의 전까지 합당한 사유를 적시한 증빙 서류를 내야 한다.

그렇다고 선수 교체가 불가능하진 않다. 한국의 라이벌 일본도 에이스 스가노 도모유키(요미우리 자이언츠)가 거듭된 부진을 이유로 대표팀 유니폼을 자진 반납하자, 신성 이토 히로미(니혼햄 파이터스)를 발탁했다.

최종 결단까지 3주가 남은 상황. 김경문 감독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