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지지율 40% 대통령과 척져서 누구도 다음 대선 못 이겨”

중앙일보

입력 2021.07.06 18:50

이철희 정무수석이 1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스1

이철희 정무수석이 1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스1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6일 "다음 대선을 이기려면 40% 지지율 가진 대통령과 척져서 누구도 다음 대선을 이길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은 이날 유튜브 채널 JTBC 인사이트의 ‘신예리의 밤샘토크’에 출연해 ‘임기말이 되면 여당이 다음 선거를 생각해 대통령하고 거리를 두려고 한다’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별로 그렇게 생각 안 한다. 5년차 대통령 (중) 역대 그 누구도 40%의 지지율을 갖고 있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수석은 “자신감은 있다. 요만큼의 권력이나 측근 비리가 없다”라며 “옛날 정부를 거슬러 올라가보면 아들들이 몇명씩 비리에 연루돼서 ‘무슨무슨 트리오’란 표현도 쓰고 그랬다. 대통령 아들이 소통령으로 불렸던 적도 있다. (문재인 정부는) 그런 이권이 개입한 게 하나도 없다”고 했다.

이어 “그렇게 주변 관리가 잘 되고 부패 스캔들이 없는 정부고, 대통령인데다 지지율이 저정도 나오면, 제가 (정무수석으로 일하고 있는 게) 운이 좋은 거다”고도 말했다.

이 수석은 또 여당의 종부세 기준 완화 결정 등이 정부의 기존 정책과 결이 다르다는 지적에 “대통령께서도 원칙을 흔드는 게 아니라고 하면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170명 넘는 의원들이 의원총회에서 집단적으로 결정한 사항은 아주 큰틀, 근본을 훼손하는 게 아니라고 하면 수용하자고 하는 거다. 그건 어쩔 수 없이 당 주도로 가야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당 주도를 받아들여야 된다는 말씀을 하신다. 괜히 자존심 세운다고 가서 싸우지 마라는 말씀을 주신다”며 “당시도 선거 치러본 분인데 왜 모르겠나”라고 덧붙였다.

최근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김기표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사퇴하는 등 청와대 인사검증 문제에 김외숙 인사수석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여론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에게 그런 여론은) 말씀은 드린다”면서도 “(대통령은 인사수석이) 혼자 질 책임은 아니라고 보시는 것 같다”고 전했다.

‘야당은 물론 여당에서도 김 수석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다’는 지적에 이 수석은 “그런데 반대로 인사수석이 잘하고 있다고 하는 분도 있다. 여당 내에 그런 분들이 상당히 있다”며 “인사수석이 외부 평가에 휘둘리기 시작하면 아무도 인사수석 못한다. 그런 데 너무 휘둘리지 말라는 이야기도 한다”고 했다.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불법출금 관련 문제로 기소돼 사퇴한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일명 ‘왕(王)비서관’이라 불리는 데 대해 “저는 동의 안하다. 실세란 표현도(그렇다). 제가 본 바로 전혀 그렇지 않다”며 “저보다 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청와대에 입성한 이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사람이니까 어려울 때 도와야되지 않겠나(라고 생각해 결정했다)”며 “작년에 한두번 (청와대로 들어오란) 제안이 있었고, 그 제안에 응하지 못한 게 마음의 부담이 있었다. (이번이) 세번째(제안)이다. 천하의 제갈량도 삼고초려하면들어가는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