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벅 마스터한 ‘SKT AI’ “제주서 일회용 컵 없앤다” [영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주 관광객들이 제주국제공항에 설치된 무인 다회용 컵 회수기를 통해 사용한 컵을 반납하고 있다. [사진 SKT]

제주 관광객들이 제주국제공항에 설치된 무인 다회용 컵 회수기를 통해 사용한 컵을 반납하고 있다. [사진 SKT]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최근 ‘카페에서 일회용 컵 안 쓰기’가 확산하고 있다. 여기서 관건은 다회용 컵을 얼마나 효과적·효율적으로 회수하느냐다.

6일부터 ‘일회용 컵 없는 제주’ 시범 운영 #“10월까지 제주 전지역으로 확대할 계획”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무인 다회용 컵 회수기를 6일 선보였다. SKT와 스타벅스코리아는 이날부터 스타벅스 제주서해안로DT점·제주애월DT점·제주칠성점·제주협재점 등 제주도의 4개 시범 매장에서 음료를 다회용 컵에 담아 제공한다고 밝혔다. 환경부·제주특별자치도·스타벅스코리아 등이 함께하는 ‘에코 제주 프로젝트’의 하나다.

음료를 살 때 개당 1000원의 보증금을 낸 뒤 다회용 컵을 빌리고, 사용한 컵은 4개 시범 매장과 제주국제공항에 설치된 SKT의 무인 다회용 컵 회수기에 반납하는 방식이다. 무인 회수기를 통해 컵을 회수한 뒤 보증금 1000원을 돌려준다. 보증금은 현금이나 스타벅스 카드 충전금, 환경보호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앱)인 해피해빗 포인트로 받을 수 있다.

회수기는 투입구 안쪽에 놓인 컵을 촬영해 딥러닝(심층학습)으로 형태를 탐지한 뒤 지정된 컵인지 판별한다. 지정된 컵이 아니면 회수하지 않으며 보증금도 돌려주지 않는다.

SKT·스타벅스의 ‘일회용컵 없는 제주 만들기’.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SKT·스타벅스의 ‘일회용컵 없는 제주 만들기’.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10월까지 제주 스타벅스 전 매장으로 확대 

기본적으로 내용물을 비운 상태여야 하지만 약간의 음료수나 과육 찌꺼기 등 침전물이 남은 컵은 회수한다. 최대한 정확한 판별을 위해 회수기에 탑재한 AI가 모든 스타벅스 음료의 정보를 학습했다. SKT 측은 “시범 운영을 거치면서 정보가 쌓이면 식별 정확도가 향상될 것”이라며 “데이터 작업을 거치며 회수기 제조사인 환경 스타트업 ‘오이스터에이블’과 동반성장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수한 다회용 컵은 사회적기업 행복커넥트가 운영하는 세척장으로 옮겨져 소독→세척→살균→건조 과정을 거친 뒤 다시 매장에서 사용된다. 다회용 컵을 사용하는 카페가 세척비 중 일부를 부담하고, 이를 지역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에 보탠다.

에코제주 프로젝트 참여사들은 오는 10월까지 제주지역 스타벅스 전 매장의 일회용 컵을 다회용 컵으로 교체하고, 제주 토종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인 에이바우트커피와 핀크스 골프클럽 등으로 다회용 컵 사용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