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중 노조 전면 파업…노조 집행부 17년 만에 크레인 농성

중앙일보

입력 2021.07.06 14:23

업데이트 2021.07.06 16:38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17년 만에 크레인을 점거한 채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2년치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이 결렬된 데 따른 것이다. 현중 노조는 6일 8시부터 울산 본사에 있는 높이 40m 턴오버 크레인을 점거했다. 노조 지부장을 포함한 10여 명이 크레인에 올라갔고 조합원 800여명은 크레인 밑에서 집회를 열었다.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노조원 800여 명이 전면 파업에 나섰다. 크레인을 점거한 파업은 2004년 이후 17년만이다. [연합뉴스]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노조원 800여 명이 전면 파업에 나섰다. 크레인을 점거한 파업은 2004년 이후 17년만이다. [연합뉴스]

현중 노조가 전면 파업에 돌입한 건 2019년 6월 회사가 법인 분할을 한 이후 처음이다. 특히 크레인 점거 농성은 2004년 이후 17년 만이다. 노조가 전면 파업에 나선 건 2019~2020년 임금 협상 및 단체협약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다. 현중 노사는 지난 2019년 5월부터 임금 협상에 나섰지만 2년 2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중공업계에선 현중 노사가 협상을 위해서 얽킨 실타래를 풀어야 한다고 본다. 2019년 당시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물적분할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노사 갈등이 빚어졌다. 파업이 반복됐고 파업 참가자 징계, 노사 직원간 폭행 등으로 인한 고소고발 등이 이어지면서 임금협상도 미뤄졌다.

지난 4월 현대중공업 노사가 만든 잠정합의안. [사진 현대중공업]

지난 4월 현대중공업 노사가 만든 잠정합의안. [사진 현대중공업]

현중 노사는 지난 2월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지만 이 합의안은 노조원 찬반 투표에서 부결됐다. 당시 잠정 합의안은 2019년 기본급 4만6000원 인상, 성과금 218%(약정임금), 격려금 100%(약정임금)+150만원과 2020년 기본급은 동결, 성과금은 131%, 격려금은 230만원등을 담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다시 잠정 합의안을 내놨다. 2020년 격려금을 200만원 올려 430만원으로 책정했다. 하지만 노조원 투표에서 다시 부결됐다.

노조는 기본급 인상 등을 담은 3차 합의안 마련을 요구하고 있지만, 사측은 “두 번의 잠정합의안이 노조 투표에서 부결된 만큼 노조 내부의 의견 조율이 먼저 이뤄진 후에 다시 교섭하자"는 입장이다. 현중 노조는 전체 직원 1만4000명의 64% 수준인 9000명이 가입해 있다. 전면 파업으로 인해 당장 큰 타격을 받지는 않지만,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공정에 차질이 빚어질 우려가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