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요양보호사, 치매노인 머리채 잡고 폭행…고양시·경찰 조사

중앙일보

입력

요양보호사가 80대 치매 노인을 폭행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중앙포토

요양보호사가 80대 치매 노인을 폭행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중앙포토

경기 고양시의 한 요양원에서 요양보호사가 80대 치매 노인을 수차례 폭행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과 고양시가 수사에 착수했다.

6일 고양시 등에 따르면 덕양구 한 요양원의 요양보호사 A씨는 지난달 말 80대 입소자 B씨의 머리채를 잡아 밀었다.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A씨는 휠체어에 앉은 B씨의 머리를 때리고 머리채를 잡아 밀었다. B씨를 거칠게 흔들고 마구잡이로 마스크를 벗기는 모습도 담겼다.

치매를 앓고 있는 B씨는 2년 전쯤 이 요양원에 입원했는데, 올해 4월부터 새로 바뀐 요양보호사 A씨에게 관리를 받아왔다고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면회가 안 되는 상황에서 B씨는 가족과 통화에서 “아프다, 꼬집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 보호자에 따르면 온몸에 타박상을 입어 전치 2주 상해 진단에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가 생길 수 있다는 소견을 받았다.

최근에야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요양원 측은 A씨를 해고하고 경기북부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지난 1일 노인학대 신고를 했다. 경기북부 노인보호전문기관과 고양시는 이달 14일 해당 요양원에 대한 합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됨에 따라 조만간 고발인 조사를 한 뒤 A씨에 대해서도 폭행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