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위험 없었는데…” 강서구 사망 가족,9월 상담 예정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06 13:52

서울 강서구 다세대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들이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확인된 가운데 관할 주민센터가 이들을 지난 4월 마지막으로 살폈고, 오는 9월 상담 예정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구청과 관할 주민센터 등에 따르면 사망자 중 50대 어머니 A씨와 30대 아들 B씨는 구청이 관리하는 기초생활보장수급자로 생계급여와 의료급여 주거급여를 지원받았다. 이들은 2014년부터 수급자로 선정돼 2인 가구 최대치인 124만4000원을 받았다고 한다.

주민센터. [중앙포토]

주민센터. [중앙포토]

주민센터 관계자는 6일 "비급여를 제외한 수가 전액 지원 가능한 의료 급여 외에 공과금 감면 혜택을 모두 받으셔서 체납 사항도 없었다"고 말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 대상인 경우 연 1회 의무적으로 주민센터에서 상담을 받는데 이들의 경우 9월 상담이 예정돼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수사기관과 주민센터 관계자 등의 말을 종합하면 어머니 A씨는 우울증을 앓고 있었고 아들 B씨는 류머티스성 관련 질병을 갖고 있었다. 두 명 모두 경제활동을 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한다. 현장에서 발견된 또 다른 사망자는 이들의 친척이었다.

주민센터 관계자는 "이들은 2인 가구로 치매나 중증환자 등 사망 위험 가구로 판단하지 않아 별도 관리 대상은 아니었다. 하지만 정기적으로 이들에게 쓰레기봉투를 전달하며 상황을 확인하는데 지난 4월 사회복지 공무원이 봉투를 전달해줬고 특별한 징후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당시 봉투를 전해준 담당자는 "봉투만 전해줬고 특이사항은 발견하지 못했었다"고 회상했다.

서울 강서경찰서. 연합뉴스TV

서울 강서경찰서. 연합뉴스TV

경찰은 5일 A씨와 함께 살지 않는 또 다른 아들로부터 '가족이 연락을 받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모자가 살던 집에서 이들의 사망을 확인했다. 현장에는 외부인의 침입 흔적이나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할 만한 흉기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유서도 발견되지 않았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신고자인 아들은 5일 밤 강서경찰서에 나와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들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시점과 경위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