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여가부 폐지” 공약…하태경도 “여가부 젠더갈등조장부”

중앙일보

입력 2021.07.06 12:46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유승민 전 의원. 뉴스1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유승민 전 의원. 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6일 대선 공약으로 여성가족부 폐지를 내걸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가족부가 과연 따로 필요한가. 인구 절반이 여성이고 정부 모든 부처가 여성 이슈와 관계있다”며 “여가부라는 별도 부처를 만들고 장관, 차관, 국장들을 둘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대신 대통령 직속으로 양성평등위원회를 설치해 대통령이 양성평등위원장을 맡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여성의 건강과 복지는 보건복지부가, 여성의 취업, 직장내 차별, 경력단절여성의 직업훈련과 재취업 문제는 고용노동부가, 창업이나 기업인에 대한 지원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성범죄와 가정폭력, 데이트폭력 등의 문제는 법무부와 검찰, 경찰이, 아동의 양육과 돌봄 문제는 보건복지부와 교육부가 담당하면 되고 담당해야 한다”고 썼다.

또 “상식적으로 누가 봐도 이 모든 사업들은 여가부 아닌 다른 부처가 해도 잘할 사업들”이라고도 했다.

이어 유 전 의원은 “여가부 장관은 정치인이나 대선캠프 인사에게 전리품으로 주는 자리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권력형 성범죄에 대해서 “국민들이 성인지를 집단 학습하는 기회”라고 말한 이정옥 전 여가부 장관을 거론하며 비판하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은 “타 부처 사업과 중복되는 (여가부) 예산은 의무복무를 마친 청년들을 위한 한국형 ‘G.I.Bill’(미군의 제대군인 지원법) 도입에 쓰겠다”고도 공약했다.

또 “대통령 직속으로 양성평등위원회를 설치하고 기재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교육부, 법무부,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국방부 등 각 부처들이 양성평등 정책을 제대로 추진하도록 종합 조율하겠다”고 했다.

특히 대통령이 직접 양성평등위원장을 맡도록 하겠다면서 “남성과 여성 어느 쪽도 부당하게 차별받지 않는 진정한 양성평등의 시대를 열겠다”고 덧붙였다.

대권 도전을 선언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여성가족부 폐지’를 대선 공약으로 제시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의원과 청년 정치인 모임인 ‘요즘것들연구소’ 시즌2 출범식에서 “현재 여가부는 사실상 젠더갈등조장부가 됐다”며 여가부 폐지를 공약했다.

그는 “여가부가 김대중 정부에서 만들어졌을 때와 다르게, 문재인 정부 들어 남녀평등이나 화합 쪽으로 가기보다 오히려 젠더 갈등을 부추겨왔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대안으로 대통령 직속 젠더갈등해소위원회를 설치를 거론하며 “2030 사이의 가장 큰 갈등 요소인 젠더 갈등을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