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피해지역에 삼성·LG·위니아 ‘합동 무상수리팀’ 뜬다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7.06 12:00

업데이트 2021.07.06 15:02

삼성전자와 LG전자, 위니암딤채가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행정안전부와 ‘자연재난 피해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앞줄 오른쪽부터 위니아전자 품질경영실장 박종문 전무, LG전자 홍보/대외협력센터장 전명우 부사장, 행정안전부 김희겸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삼성전자 사회공헌단장 나기홍 부사장 〈사진 LG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 위니암딤채가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행정안전부와 ‘자연재난 피해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앞줄 오른쪽부터 위니아전자 품질경영실장 박종문 전무, LG전자 홍보/대외협력센터장 전명우 부사장, 행정안전부 김희겸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삼성전자 사회공헌단장 나기홍 부사장 〈사진 LG전자〉

국내 가전 3사가 손잡고 자연재난 지역에서 피해 구호에 나선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위니아딤채는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행정안정부와 ‘자연재난 피해 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태풍‧호우 등 자연재난으로 피해가 발생할 경우 더 많은 고객이 무상수리 혜택을 받도록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지난해 LG전자 직원들이 갑작스런 폭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서 수해 복구 서비스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 LG전자〉

지난해 LG전자 직원들이 갑작스런 폭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서 수해 복구 서비스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 LG전자〉

이번 협약에 따라 가전 3사는 재난지역 인근에서 합동 무상수리팀을 운영한다. 행안부는 피해 상황을 파악해 가전 3사와 공유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합동 무상수리팀을 운영하는 데 필요한 시설‧물품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재난지역에서 가전제품이 침수되거나 파손되는 등의 피해를 보았을 때 점검과 수리는 무상이다. 모터와 메인보드·디스플레이 모듈 등 핵심 부품 수리는 유상이지만 부품에 따라 수리비용의 최대 50%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매년 침수 피해 지역을 찾아 수해 복구 특별 서비스를 실시한다.〈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매년 침수 피해 지역을 찾아 수해 복구 특별 서비스를 실시한다.〈사진 삼성전자〉

이와 별도로 삼성전자는 매년 실시하는 ‘수해 복구 특별 서비스’에도 나선다. 출장‧수리비는 전액 무상 제공되고, 핵심 부품을 교체할 경우에만 일부 비용이 발생한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지난해 장마철에 피해가 컸던 부산·철원·구례 등지를 찾아 무상 점검‧세척 서비스를 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장마 기간에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가 현장에 투입돼 수리한 건수는 4016건”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역시 지난해 대전‧남원‧광주‧철원 등 전국 10여 곳에 임시 서비스 거점을 마련하고 집중 호우로 피해를 본 약 3400가구를 대상으로 수해복구 서비스를 진행했다. 유규문 LG전자 CS경영센터장(전무)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자연재난으로 인한 어려운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