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7이닝 무실점 시즌 3승…사이영상 후보에 판정승

중앙일보

입력 2021.07.06 11:12

업데이트 2021.07.06 11:25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역투하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역투하는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AP=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불운과 작별하고 두 경기 연속 승리와 연을 맺었다. 메이저리그(MLB) 최고 승률 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올 시즌 가장 좋은 피칭을 해 더 값졌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올 시즌 가장 많은 7이닝을 소화하면서 3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현이 7이닝을 던진 건 지난해 9월 15일 밀워키 브루어스전(7이닝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이후 두 번째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79에서 3.39로 좋아졌다.


샌프란시스코는 5일까지 MLB 3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승률(0.639)를 자랑한 팀이다. 하지만 이날 샌프란시스코 강타선은 김광현의 호투에 꽁꽁 묶였다. 7이닝 동안 땅볼로 아웃된 타자가 12명이다.

김광현은 1회부터 4회까지 매 이닝 1루에 주자를 내보냈지만, 실점하지 않고 넘겼다. 5회와 6회는 삼자범퇴. 특히 6회는 공 5개로 간단하게 끝냈다. 처음으로 리드를 잡고 마운드에 오른 7회 역시 선두타자 다린 러프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아웃카운트 세 개를 모두 땅볼로 잡고 임무를 마쳤다. 김광현은 8회 초 자신의 타석에서 대타 타일러 오닐로 교체됐다. 투구 수는 89개였다.

김광현이 실점 없이 버티는 동안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꼽히는 샌프란시스코 에이스 케빈 가우스먼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다. 7회 1사 후까지 안타를 치지 못했지만 이후 연속 안타로 2점을 뽑아 김광현에게 승리 투수 요건을 안겼다.


세인트루이스가 5-3으로 승리하면서 김광현은 시즌 3승(5패)째를 수확했다. 지난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11경기 만에 승리 투수가 된 뒤 두 경기 연속 승리. MLB 데뷔 첫 연승이다. 가우스먼은 7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잡았지만 마지막 이닝에서 2점을 내줘 시즌 3패(8승)째를 안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