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특공대 모의탄 시험 중 탄피 튀어 경찰관 1명 중상

중앙일보

입력 2021.07.06 09:29

탄피 자료사진. 연합뉴스

탄피 자료사진. 연합뉴스

인천 영종도에 있는 해양경찰 특공대 훈련장에서 모의 실탄의 위력을 시험하던 중 탄피가 튀어 올라 경찰관 한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중부지방해양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40분께 인천시 중구 운북동 해경특공대 훈련장에서 모의탄의 위력을 시험하는 훈련을 하던 중 A(43) 경사가 모의탄 탄피 파편에 맞았다.

탄피 일부가 후방으로 튀면서 A 경사는 왼쪽 종아리에 부상을 입었다. A 경사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파편 제거 수술을 받고 치료 중이다. A 경사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중부해경청 관계자는 "모의탄은 시중에서 일반인도 구입할 수 있는 제품으로 그 위험성을 사전에 파악하기 위해 압력도 등 테스트를 진행하다 사고가 발생했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는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