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 50kg 허리 24인치, 시체같던 빈농 아들…사진속 이낙연

중앙일보

입력 2021.07.06 05:00

업데이트 2021.07.06 11:08

5일 출마선언에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소한의 생활을 하지 못하는 국민이 없도록 해야 한다. 특히 아이들이 충실한 돌봄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이 전 대표가 입버릇처럼 강조하는 말이다. 그는 “만 3,4세일 때 부모의 소득이 아이의 교육을 결정하고, 교육 기회의 불평등이 인생을 가른다”고 자주 말한다. 이런 생각의 배경엔 찢어지게 가난했던 이 전 대표의 어릴적 아픔이 있다.

 큰누나 결혼식 날 이낙연(동그라미) 전 대표의 고향집에 모인 7남매와 친지들.

큰누나 결혼식 날 이낙연(동그라미) 전 대표의 고향집에 모인 7남매와 친지들.

이 전 대표는 1952년 1월 전남 영광에서 태어났다. 가난한 농부의 7남매 중 장남이었다. 원래 10남매였으나 두 형과 한 명의 여동생이 어려서 세상을 떠났다. 농사를 지었지만 소 한 마리 없는 집이었다. 배가 고파서 물배를 자주 채웠다.

이낙연 전 대표의 광주북중(왼쪽), 광주제일고 졸업 사진

이낙연 전 대표의 광주북중(왼쪽), 광주제일고 졸업 사진

공부를 잘 했던 소년 이낙연은 중학생 때부터 광주로 유학을 가 광주북중학교와 광주제일고를 다녔다. 중학교 3년 동안 일기를 썼는데 시골에 사는 동생들에 대한 미안함, 장남의 책임감 등을 잔뜩 적었다. 이낙연의 소년 시절 별명은 ‘메주’ ‘생영감’이었다.

1970년 서울대 법대 입학식. 아버지(맨 왼쪽)와 교복을 입은 이낙연(가운데)

1970년 서울대 법대 입학식. 아버지(맨 왼쪽)와 교복을 입은 이낙연(가운데)

1970년 서울대 법과대학에 입학할 때 이 전 대표의 아버지는 “등록금은 어떻게든 보내줄테니 먹고사는 것은 알아서 하라”고 선언했다. 이 전 대표는 청년 시절에 끼니를 자주 굶어서 “시체처럼 말랐었다”고 말했다. 몸무게는 50kg, 배꼽이 등에 닿을 정도의 24인치 허리였고, 영양실조 초기 증상을 겪었다. 잘 곳이 없어서 친구들의 하숙집을 돌아가며 며칠씩 묵었다고 한다.

육군 훈련소 시절 이낙연 전 대표(왼쪽)

육군 훈련소 시절 이낙연 전 대표(왼쪽)

청년 이낙연에게 “입대 영장은 숙식이 해결되는 탈출구”였다고 이 전 대표는 대담집 『이낙연의 약속』에서 말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육군에 입대해 카투사로 복무했다. 그는 “웃통을 벗었을 때 갈비뼈가 안 보인 건 그때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전역 후 친구의 지원으로 사법시험을 준비했다가 7개월 만에 포기했다. 그는 “고향에 있는 동생들에게 미안해 느긋하게 고시를 준비할 여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의 동아일보 기자 시절

이낙연 전 대표의 동아일보 기자 시절

1979년 동아일보에 입사한 이 전 대표는 21년간 기자로 근무했다. 정치부 기자로 주로 일하면서 옛 민주당인 동교동계를 출입하다가 김대중(DJ) 전 대통령과 가까워졌다. 1990년 DJ가 기자 이낙연에게 보궐선거에 출마하라고  제안했지만, 그는 거절하고 도쿄 특파원행을 택했다. 이 전 대표는 당시 “내가 부잣집 아들로 태어났더라면 진작 유학을 했을 텐데 그럴 형편이 못 된 터에 회사에서 외국을 보내주는 기회를 놓치는 게 아까웠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의 동아일보 도쿄 특파원 시절

이낙연 전 대표의 동아일보 도쿄 특파원 시절

선거 유세 차량에 탑승해 취재 중인 기자 시절 이낙연 전 대표

선거 유세 차량에 탑승해 취재 중인 기자 시절 이낙연 전 대표

아내 김숙희 여사와는 1980년 결혼했다. 맥줏집 주인 아주머니의 중매로 당시 미술 교사였던 아내를 만났다. 서울 봉천동의 단독주택 2층 280만원짜리 전세에서 신혼살림을 시작했다. 열 번 넘게 이사를 다니다가 신반포의 13평 아파트를 처음 샀다. 아내를 소개해준 아주머니가 와서 보고는 “집이 너무 초라하다”고 해서 속상했다고 회고했다. 1982년 아들을 낳고 자라는 걸 볼 때는 김숙희 여사가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다”고 말할 정도로 행복한 시기였다.

1980년 아내 김숙희 여사와의 결혼식

1980년 아내 김숙희 여사와의 결혼식

이낙연 전 대표 부부의 신혼여행

이낙연 전 대표 부부의 신혼여행

이낙연 전 대표의 가족사진

이낙연 전 대표의 가족사진

DJ의 제안을 받은 뒤 10년이 지난 2000년 이낙연은 16대 총선에 고향 전남 함평·영광에 출마해 국회의원에 당선된 뒤 내리 4선을 했다. 초선 의원 때 새천년민주당 대변인, 2002년 대선 때 노무현 대선 후보와 당선인 대변인 등 대변인만 5번 거쳤다. 노무현 후보의 지지율이 떨어질 때 당에서 탈당자가 나오자 이낙연 당시 대변인이 “지름길을 모르거든 큰 길로 가라”고 말한 논평이 화제가 됐다.

2002년 노무현 대선 후보와 당선인의 대변인을 한 이낙연 당시 초선 의원

2002년 노무현 대선 후보와 당선인의 대변인을 한 이낙연 당시 초선 의원

2014년 전남지사 선거 당선이 확실시 되자 아내 김숙희 여사와 기뻐하는 모습

2014년 전남지사 선거 당선이 확실시 되자 아내 김숙희 여사와 기뻐하는 모습

2014년 전남지사 선거에 당선된 뒤 임기 중이던 2017년 문재인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에 임명됐다. 총리 시절 대정부질문에서 야당의 공세를 촌철살인 언변으로 막아내며 전국적인 인지도를 얻었다. 민주화 이후 최장 총리로 퇴임한 뒤 2020년 21대 총선에 출마해 서울 종로구에서 5선 의원이 됐고, 같은 해 전당대회에서 민주당 대표에 선출됐다. 5일 대선 출마에 나서면서 그는 “금수저, 흙수저가 세습되지 않도록 하겠다. 중산층을 70%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당시 국무총리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는 모습

이낙연 당시 국무총리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는 모습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