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까지 가세한 골프 열풍, 예능도 뛰어들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06 00:03

지면보기

종합 20면

지난달 30일 첫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세리머니 클럽’. 박세리가 골프 초보 김종국·양세찬과 그 날의 게스트에게 골프 레슨을 하는 컨셉트다. 레슨비는 ‘토크’로 받는다. [사진 JTBC]

지난달 30일 첫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세리머니 클럽’. 박세리가 골프 초보 김종국·양세찬과 그 날의 게스트에게 골프 레슨을 하는 컨셉트다. 레슨비는 ‘토크’로 받는다. [사진 JTBC]

예능에도 그린이 깔린다.

김미현·김국진 내세운 ‘골프왕’
박세리 출연 ‘세리머니클럽’ 등
앞서 성공한 스포츠 예능 영향도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면서 전성기를 맞고 있는 야외 스포츠 골프가 TV 예능까지 파고들었다. 40대 이상 ‘아재 취미’로 여겨지던 골프가 2030까지 팬층을 넓힌 여파다.

시작은 지난 5월 첫 전파를 탄 TV조선 ‘골프왕’이다. ‘슈퍼땅콩’으로 불리며 박세리와 함께 여자 골프 전성기를 이끌었던 김미현 프로와 연예계에서 ‘준 프로’로 불리는 김국진을 내세워 출연자 대 게스트 팀전을 내세웠다. 1회 시청률 5.0%로 출발해 6회까지 4.4~5%대 시청률로 순항 중이다.

지난달 30일 첫 전파를 탄 JTBC ‘세리머니클럽’은 골프에 ‘토크’를 좀 더 얹었다. 매회 새 게스트를 불러 박세리가 골프를 가르쳐주고, 레슨비 대신 이야기를 듣는 형태다. 이밖에도 이번달 tvN D 웹예능 ‘스타골프빅리그’, MBN ‘그랜파’, SBS ‘편먹고 072(공치리)’에 이어 다음 달 티빙의 ‘골신강림’까지 새 프로그램이 줄 잇는다.

‘세리머니클럽’ 국민정 PD는 “골프가 원래 ‘고급 스포츠’ 이미지였지만, 최근 젊은 세대의 관심을 받는 흐름에 맞춰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골프를 전달하고자 했다”며 “강습위주, 전문적이고 대결 위주인 골프채널과 다르게 토크, 기부를 더 해 색다르고 재밌게 풀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골프예능이 골프의 ‘어렵고 지루한’ 이미지를 벗으려 택한 방법은 ‘토크’ 혹은 ‘인물’이다. 토크에 맞춘 ‘세리머니클럽’은 경기 성과에 따라 기부도 하는 구도를 택했고, ‘골프왕’은 샷과 샷 사이의 긴 공백을 회마다 달라지는 게스트와의 대화로 채운다.

캐스팅에 힘을 준 경우도 많다. ‘편먹고 072’는 한국 최초 골프 예능 ‘골프의 신’(2008, MBC에브리원)을 진행한 이경규와 ‘골린이’ 이승기를 맞붙였고, ‘골신강림’은 강호동과 신동엽을 한 화면에 모았다. ‘그랜파’는 이순재·박근형·백일섭·임하룡을 섭외해 실버 예능 신드롬을 일으킨 ‘꽃보다 할배’(2018, tvN)를 연상시킨다.

골프예능이 늘어나는 건 이미 성공한 스포츠 예능이 길을 열어 둔 덕이다. JTBC ‘뭉쳐야 찬다’가 시청률 10%를 넘기고 허재 등 ‘체육 예능인’을 발굴한 게 대표적 선례. E채널도 각 분야 스포츠 스타를 모아 ‘노는 언니’를 성공시킨 뒤 스핀오프로 ‘노는브로’를 내놨고, SBS는 축구를 내세운 ‘골때리는 그녀들’을 올 설 연휴 특집 파일럿으로 기획했다 지난 6월 정규편성했다.

정덕현 문화평론가는 “요즘의 예능은 ‘매니어’를 잡을수록 성공하는 시대”라며 “골프 종목 자체의 매력을 살려 예능적 요소를 가미하는 게 ‘취향의 시대’에 더 맞는 공략법”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골프가 ‘부자들만 하는 스포츠’라는 이미지가 옅어지면서 골프를 즐기던 연예인들이 나서기 편안한 환경이 된 것도 골프예능 기획에 힘을 싣는 조건”이라며 “최근 스포츠 예능이 인기 있고, 골프는 그중 블루오션이라 한동안 과감한 투자가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