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분양가 7억에 줍줍…위례신도시 '10억 로또' 나온다[부동산 위키]

중앙일보

입력 2021.07.05 20:00

업데이트 2021.07.05 22:24

안장원의 부동산 노트’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계약취소분을 무순위 청약으로 분양하는 위례포레자이. 지난 5월 준공해 입주 중이다. 몸값이 2018년 말 분양가보다 10억원가량 올랐다.

계약취소분을 무순위 청약으로 분양하는 위례포레자이. 지난 5월 준공해 입주 중이다. 몸값이 2018년 말 분양가보다 10억원가량 올랐다.

경기도 하남시 위례신도시에 시세보다 10억원 저렴한 ‘줍줍’(무순위 청약)이 나온다. 청약가점이나 청약통장과 상관없이 무주택 세대주이면 누구든 청약할 수 있다.

위례포레자이 계약 취소 전용 101㎡ 1가구
분양가 7억여원, 인근 최고 실거래가 18억원대

업계에 따르면 하남시 학암동 위례신도시 A3-1블록 위례포레자이가 6일 한국부동산원청약홈에 계약 취소분 1가구의 입주자모집공고를 낸다. 불법전매나 공급질서 교란 등으로 계약이 취소돼 새 주인을 찾는 물량이다.

전용면적 101㎡(19층)에 분양가는 7억2574만원이다. 2018년 말 최초 모집공고 분양가(7억1760만원)보다 814만원 높다. 분양업체 관계자는 “관련 규정에 따라 당초 분양가에 이자 정도만 추가했다”고 말했다.

위례포레자이 101㎡ 평면도.

위례포레자이 101㎡ 평면도.

이 단지는 지난 5월 준공해 입주 중이다. 전매제한 기간이 8년이어서 거래사례가 없지만 인근 같은 크기가 지난 3월 최고 18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위례포레자이 줍줍 분양가가 10억원가량 낮아 ‘10억 로또’인 셈이다.

전셋값이 분양가와 비슷하다. 같은 주택형 전셋값 시세가 7억원 정도다. 같은 주택형이 7억3000만원까지 계약됐다.

청약자격은 하남시에 거주하는 무주택 세대주다. 거주 기간 제한이 없어 입주자모집공고일인 6일 기준으로 하남시에 주민 등록돼 있으면 된다. 청약통장도 필요 없다.

12일 오전 8시~오후 5시 30분 한국부동산원청약홈에서 접수한다. 당첨자는 16일 추첨을 통해 뽑는다. 당첨자는 5년간 투기과열지구와 청약과열지역에서 1순위 청약접수가 제한된다.

전매제한 기간은 10년으로 당첨자 발표일인 16일부터 2031년 6월까지다. 최초 분양 때 전매제한 기간보다 2년 늘었다. 그 사이 주변 시세가 더 올라 분양가와 격차가 커졌기 때문이다. 전매제한 기간은 주변 시세 대비 분양가 수준으로 정해진다. 80% 미만 10년, 80~100% 8년, 100% 이상 5년이다.

최초 모집공고와 달리 거주의무가 추가돼 계약자는 입주해야 한다. 거주의무 기간이 5년이다. 거주의무는 최초 분양 때 없다가 지난 2월 생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