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 생산 협의중' 보도, 사실무근"

중앙일보

입력 2021.07.05 18:57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 생산 방안을 협의 중이라는 외신 보도에 대해 정부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예방접종센터에 시민들에게 접종할 화이자 백신이 보관돼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예방접종센터에 시민들에게 접종할 화이자 백신이 보관돼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5일 보건복지부는 국내에서 화이자와 모더나 등 메신저 리보핵산(mRNA) 계열의 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 생산 방안을 협의 중이라는 외신 보도에 대한 설명자료를 공개했다.

복지부는 "백신 생산 계약은 기업 간 협의 사항이며, 한국 정부 차원에서 화이자나 모더나 등과 국내 백신 생산을 협의 중이라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이강호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을 인용해 한국이 해외 백신 제조사들과 국내 생산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는 국내 생산 계약이 타결될 경우 즉시 10억 회분을 생산할 준비가 돼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

복지부는 "보건산업정책국장은 한국이 10억 도스(1도스는 1회 접종분) 이상의 mRNA 백신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것을 설명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현재까지 국내 업체와 생산계약을 맺은 글로벌 제약사의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 노바백스, 스푸트니크V로 알려졌다.

모더나사(社)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백신 완제 공정을 맡기는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