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신문화의 수도 안동’ 선포 15주년 기념행사

중앙일보

입력 2021.07.05 16:20

업데이트 2021.07.05 16:55

경북 안동시(시장 권영세)는 7월 5일(월) 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한국 정신문화의 수도 안동’ 선포 15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올해는 2006년 7월 4일 ‘한국 정신문화의 수도 안동’ 이라는 브랜드가 특허청에 등록되고, 대․내외적으로 안동이 정신문화의 수도임을 선포한 지 15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로, 선포의 의의를 되새길 수 있는 의미 있는 행사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시민과 내빈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립합창단의 공연, 기념사 및 축사 낭독, 주제공연 순으로 펼쳐졌다. 특히, 한국정신문화의 수도 안동을 처음 창안해낸 김휘동 전 안동시장에게 감사패가 전달되기도 했다.

이어지는 기념특강에서는 KBS ‘역사저널’, JTBC ‘차이나는 클라스’ 출연으로 이름을 알린 안동 출신의 역사학자, 신병주 건국대학교 사학과 교수가 ‘유네스코의 역사도시 안동’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또한,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한국의 소리를 노래하는 국악인 남상일의 축하공연으로 전체 일정이 마무리됐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올해는 한국 정신문화의 수도 안동을 선포한 지 15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로 그동안 우리 시는 안동이 지닌 문화와 정신의 가치를 한국을 넘어, 세계로 확산시켜 왔다.”며 “안동이 우리 사회의 중심, 세계인의 인문가치관의 중심지가 되도록 함께 노력하여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