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규 교수 만난 윤석열 "文의 졸속 탈원전, 반드시 수정돼야"

중앙일보

입력 2021.07.05 16:11

업데이트 2021.07.05 18:16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색깔공세' 지적을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5일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주한규 교수와의 면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오늘 (주 교수가) 월성 원전 가동 중단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이 정부가 법을 어떻게 무시했는지 말씀해주셨다"며 "탈원전 정책이 원자력에 대한 여러 가지 사실에 대한 오인에서 시작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앞으로 저는 우리나라에 적합한 저비용 청정 에너지 원으로서 원자력이 전력과 수소같은 에너지원 생산하는 데 있어 유효한 수단으로 활용되기를 바란다"면서 "그 점에 있어서 총장에게 노력해줄 것 부탁드렸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이어 "우리 사회 에너지 정책은 안보, 경제, 우리의 삶에 굉장히 중요한 문제인데, 과연 국민들의 합당한 동의와 사회적 합의에 따라 추진이 된 건지 의구심 많다"면서 "이런 식의 졸속 탈원전 방향은 반드시 수정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출마선언 당시 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집중한 계기'를 묻는 기자들의 말에 "제가 총장직을 관둔 것 자체가 월성원전 사건 처리와 직접 관련이 있다"면서 "이 사건이 고발돼 저희가 대전 지검 전면 압수수색을 지휘하자마자 감찰 징계청구가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정치에 참여한 계기가 된 것 역시 월성원전 사건과 관련돼 있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무관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정치에 참여할지 모르겠지만, 원장직을 그만둔 것 역시 월성원전 사건과 관계가 있다. 이런 부분들이 결국 제가 오늘 이 자리까지 오게 된 계기이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자신의 대선 출마선언 기자회견에서 "법을 무시하고 인류 세계 인류 기술 사장한 탈원전"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 전 총장을 향해 "색깔 공세"를 한다고 지적한 점에 대해서는 "색깔론을 할 생각이 전혀 없다"면서 "저의 관심은 국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역사관이란 건 정치가에게 미래를 준비하는 전망이 된다"며 "자유민주주의 역사관을 부정하는 사람은 한국 사회가 안은 문제점, 미래 기술혁명을 극복할지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철 지난 이념 논쟁을 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면서 "현 정부에서 상식에 반하는 정책이 나오는 이유가 전문가가 부족해서인가? 왜 이렇게 편향된 생각을 가진 사람만 공직자로, 최고 의사 결정자로 발탁해 계속 쓰려 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런 잘못된 역사관, 세계관이 한국 현실 문제를 다루는 데 영향을 미쳐서 이런 비상식적 정책이 쏟아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대한민국은 친일 세력이 미 점령군과 합작해 그 지배체제를 그대로 유지하지 않았느냐”는 이 지사의 발언을 놓고 “광복회장의 ‘미군은 점령군, 소련군은 해방군’이란 황당무계한 망언을 집권 세력의 차기 유력후보인 이재명 지사도 이어받았다”면서 “셀프 역사 왜곡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의 비판과 관련, “역사적 사실에 근거한 제 발언을 왜곡 조작한 구태 색깔 공세”라고 지적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장모의 요양급여 착복 의혹과 관련해서는 "지금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며 "모두에게 법은 공정, 평등하게 집행돼야 한다. 판결이 최종 확정되면 입장을 또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