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벤처기업 ‘모바일 여권’ 中위챗 미니프로그램서 서비스

중앙일보

입력 2021.07.05 11:31

국내 벤처기업이 개발한 모바일 여권이 중국의 최대 메신저에서 서비스된다. 모바일 여권을 국내에서 이용하는 중국인들은 QR출입인증과 즉시 부가세환급 등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로드시스템은 중국의 가장 대중적인 메신저 '위챗(WeChat)' 미니프로그램을 활용한  모바일여권 기반 서비스 '트립패스(Trip.PASS)'가 출시됐다고 4일 밝혔다.

로드시스템에 따르면 위챗 사용자는 위챗 미니프로그램인 '트립패스(Trip.PASS)'를 통해 현장에서 곧바로 부가세를 제외한 금액으로 결제하는, ‘즉시 택스프리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세금 환급을 위해 영수증을 모으고 실물 여권을 들고서 공항의 세금 환급 창구에서 긴 줄을 설 필요가 없는 것이다. 이 과정은 핸드폰 속 '트립패스(Trip.PASS)', 위챗 미니프로그램에서 단 몇 초 만에 이루어진다.

백신여권, 트래블 버블 등으로 관광에 대한 보복적인 수요가 전망되는 상황. 이런 가운데, 한국을 방문하는 위챗페이 사용자들은 '트립패스(Trip.PASS)'를 통해 더욱 편리하고 그리고 부가세 환급까지 받으면서 쇼핑을 즐길 수 있게 된 것이다.

◇ 외국인도 핸드폰만 있으면 간편하게 QR출입인증

이 뿐만이 아니다. 그 동안 한국에 체류하는 외국인은 음식점을 비롯한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실물 여권을 소지하거나 수기출입명부를 작성해야 했다.

그러나 위챗 사용자는 '트립패스(Trip.PASS)'의 QR출입인증 서비스를 통해 손쉽게 전자출입명부 작성이 가능하다. 이는 곧, 위챗 미니프로그램 내 트립패스 안에서 모바일여권을 통한 신분인증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내국인의 네이버나 카카오 QR출입인증처럼 서울시의 제로페이 QR코드를 통해 인증할 수 있다.

이런 모바일여권 기술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한 곳이 국내 벤처기업 '로드시스템(Lord System)'이다.

로드시스템 장양호 대표는 “위챗 사용자가 트립패스(Trip.PASS)를 통해 신분 인증이 필요한 영역 전반에서 남다른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며 “모바일 택스프리 결제, QR출입인증 외에도 앞으로 관광에 있어 차원이 다른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위챗 사용자에게 트립패스(Trip.PASS) 위챗 미니프로그램 서비스를 널리 알려 회원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며 “모바일여권 기반의 택스프리서비스는 관련 업계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