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도 백신맞았다’…美동물원, 100여마리에 동물전용 코로나 백신접종

중앙일보

입력 2021.07.04 17:28

호랑이(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업습니다). 뉴스1

호랑이(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업습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오클랜드 동물원이 백신 접종에 나서기로 했다.

3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번 주부터 오클랜드 동물원에서 호랑이 두 마리를 대상으로 동물 전용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이어 흑곰과 회색곰, 퓨마, 페럿(족제비과), 영장류, 돼지 등 100여 마리를 대상으로 차례로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

동물원 관계자는 “우리 동물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는 없었지만 이번 접종을 통해 선제적으로 예방에 나선 것”이라며 “백신 접종으로 동물들을 보호할 수 있어서 기쁘고 안심된다”고 전했다.

동물에 투여되는 백신은 동물용 제약 기업인 조에티스가 개발한 것으로 인간은 맞을 수 없다.

조에티스는 미국의 70여개 동물원 등에 백신을 기증했다.

앞서 샌디에이고 동물원은 고릴라 무리에서 코로나19가 퍼지자 지난 1월부터 영장류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에 나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