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주민증 발급 11년만에 7만명···이 중 17명 일본인인 까닭

중앙일보

입력 2021.07.03 05:00

독도 명예주민 7만명 시대 '활짝' 

2010년 11월부터 발급 중인 독도명예주민증 [사진 독도관리사무소]

2010년 11월부터 발급 중인 독도명예주민증 [사진 독도관리사무소]

2010년 11월부터 발급 중인 독도명예주민증 [사진 독도관리사무소]

2010년 11월부터 발급 중인 독도명예주민증 [사진 독도관리사무소]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것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독도의 명예주민이 처음으로 7만명 시대를 맞았다. 독도 명예주민증을 발급한 지 11년 만(2010년 11월 시작)이다.

日독도 망언으로 5~6월 방문객도 급증

독도관리사무소는 2일 “지난 5월과 6월에만 2144명의 발급자가 몰리면서, 6월 말 현재 명예주민증 발급자가 7만474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독도 명예주민이 됐다는 의미인 명예주민증 발급은 독도에 상륙했거나 배를 타고 독도를 한차례 이상 선회한 국내외 방문객이 신청해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독도 명예주민증은 독도 영유권 강화 홍보책이다. 명예주민증 외관은 일반 주민등록증과 비슷하다. 가로 8.5㎝, 세로 5.4㎝ 크기이고, 울릉군수 직인이 찍혀 있다.

'울릉도 독도천연보호구역 관리 조례 제11조에 의거 발급됩니다'란 문구와 태극기, 독도 사진이 들어 있다. 독도 여객선 승선권 등을 독도관리사무소에 증빙하고 인터넷을 이용, 발급을 신청하면 우편으로 독도 주민증을 보내준다. 무료다.

미국·중국·캐나다·프랑스 등 외국인 중에서도 독도 명예주민이 된 이들이 꽤 있다. 명예주민증 발급자 7만여명 가운데 1866명은 외국인이다.

일본인 17명 명예주민증 발급 

이 가운데는 일본 국적의 외국인도 있다. 올해 들어 1명의 일본인이 독도 명예주민증을 받았다. 지난해에도 일본인 3명이 명예주민증을 받았다. 이렇게 2010년 11월부터 지금까지 모두 17명이 독도 명예주민을 자처했다. 일본 국적의 유학생·교환학생·관광객 등이라고 독도관리사무소 측은 설명했다.

단순히 독도를 둘러보는 데서 그치는 게 아니라 독도 영유권에 대해 어떤 식으로든 인식하면서 명예주민이 되겠다고 별도로 신청, 주민증을 받아갔다는 얘기다.

독도 명예주민 중엔 유도 금메달리스트 최민호씨, 농구 선수 양희승씨 등 유명인도 상당수 있다.

외교부가 공개한 독도 봄 풍경 사진. [사진 외교부, 중앙포토]

외교부가 공개한 독도 봄 풍경 사진. [사진 외교부, 중앙포토]

최근 독도 지도 표시 문제에다 일본의 역사 왜곡 문제까지 더해지면서, 실제 독도를 찾는 발길도 끊이지 않는다. 육지에서 배를 타고 울릉도에 들어가 다시 기다렸다가, 또 배를 타고 한참을 더 들어가야 도착하지만, 독도 방문 행렬이 이어진다.

5월과 6월 독도 방문객 급증 

독도관리사무소가 방문객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3월 1243명이던 독도 방문객이 4월 1만1401명, 5월 2만528명, 6월 2만287명으로 급증했다. 독도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일본의 독도 망언 등이 방문객, 명예주민증 발급 증가 등에 어느정도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경북체육회 독도서 도쿄올림픽 조직위 독도 침탈 규탄. 연합뉴스

경북체육회 독도서 도쿄올림픽 조직위 독도 침탈 규탄. 연합뉴스

'독도는 우리땅'이라는 이른바 ‘애국 퍼포먼스’도 이어진다. 독도를 행정구역으로 둔 경북지역 체육인들은 올림픽의 날인 지난달 23일 독도에 들어가 '욱일기'가 그려진 송판을 공중에 매달아 발로 산산조각냈다. 욱일기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쓴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다. '다케시마'라고 글자를 쓴 송판도 부쉈다.

배우 김보성씨 등 레드엔젤 응원단은 지난달 28일 독도에서 ‘대한민국 독도에서 올림픽 국가대표를 응원합니다'란 현수막과 깃발을 흔들며 힘찬 응원전을 펼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