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X파일'에 필요한 공직자 덕목은? 이게 고교 시험문제

중앙일보

입력 2021.07.03 00:30

업데이트 2021.07.03 00:48

정치적 편향성 논란에 휩싸인 군산 모 고교 기말고사 도덕 시험 문항. 사진 독자

정치적 편향성 논란에 휩싸인 군산 모 고교 기말고사 도덕 시험 문항. 사진 독자

고교 기말고사 시험에 등장한 윤석열·이준석

전북의 한 고등학교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병역 논란 등을 예로 들며 공직자 덕목을 서술하라는 문제가 출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실체적 진실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특정 정치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줄 수 있는 사안을 고교 시험 문제로 낸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일 군산 모 고교에 따르면 이 학교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날까지 사흘간 1학기 2차 고사(기말고사)를 치렀다. 학교 측은 "1일 치러진 2학년 도덕 시험 서답형 4번과 5번 문제가 정치적 편향성 논란을 빚고 있다"고 했다. 서답형 문제는 자신의 생각을 서술형으로 쓰는 것을 말한다.

해당 도덕 시험지 사진을 보면 서답형 4번 문제는 '교과서 p.(페이지) 86에 근거해서 [최근 정치권에 윤석렬(열) x파일의 장모와 처, 이준석 병역비리 등 쟁점을 염두에 두며] 공직자에게 필요한 덕목을 정약용의 〈목민심서〉에 근거해서 70자 이내로 서술하시오'라는 내용이다.

서답형 5번 문제는 4번 문제와 동일한 예시를 들며 공직자에게 필요한 덕목을 플라톤의 '국가'에 근거해 100자 이내로 서술하도록 했다. 두 문제 모두 배점은 5점이다. 학교 측은 "이 시험은 선택 과목이라 2학년 학생 140여 명 중 60여 명이 봤다"고 전했다.

교사 "학생들이 쉽게 쓸 부패 사례 들다 보니…"

학교 측에 따르면 해당 시험은 지난 3월부터 일주일에 세 차례 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도덕 과목을 가르치는 기간제 교사 A씨가 출제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A씨는 본인 실수를 인정했다. A씨는 학교에 낸 경위서를 통해 "부패 관련 단원이라 학생들이 쉽게 답을 쓸 수 있는 거리를 주기 위해 시사적인 사례를 추가적으로 들고 싶어 해당 내용을 넣었다"며 "뉴스에 거론된 유명한 분들을 사례로 든 것은 실수"라고 말했다.

학교 측은 3일 오전 8시30분에 학업성적관리위원회를 열어 출제 경위 등을 파악하는 한편 해당 과목의 재시험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A씨도 참고인으로 참석한다.

학교 관계자는 "A씨는 대학 강단에 섰을 정도로 실력도 있고, 굉장히 열심히 가르쳐 왔다"며 "하지만 정교사가 아닌 기간제 교사이다 보니 평가에 대한 전문성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 본인도 '남들이 편향적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했다"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소속은 아니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