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송영길 ‘尹 경제공동체’ 발언에 “단순히 엮으려고 한 건지 의문”

중앙일보

입력 2021.07.02 21:28

업데이트 2021.07.03 13:27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윤 전 총장과 처가는 경제공동체’라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서는 “합리성을 갖고 이야기를 한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엮으려고 한 것인지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2일 충남 아산 청년아지트 나와유를 방문해 청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2일 충남 아산 청년아지트 나와유를 방문해 청년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 대표는 이날 천안 신부문화공원에서 열린 ‘청년이 묻고 준스톤이 답하다’ 행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경제 공동체론은 퇴임 후에 최 씨가 박 전 대통령을 위해 그 돈을 쓰기로 했다는 가정에 따른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 장모 최모씨가 요양급여 편취 혐의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것과 관련, 윤 전 총장이 만약 장모 건에 개입했다면 지지율에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단계에서는 윤 전 총장이 영향을 끼친 사실이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는) 다르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해당 발언은 발언대에 선 한 청년이 ‘대한민국은 연좌를 하지 않는 나라’라는 이 대표의 발언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나왔다. 이 청년은 “작년만 해도 연좌제 느낌으로 엄청 몰아가던 사건(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이 있었는데, 과거 국민의힘 모습과 상반된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 대표는 “임명직 공직자는 선출직보다 도덕성 문제가 더 엄격하게 적용되는 측면이 있다”며 “윤 전 총장의 경우 제기된 의혹이 있어도 지금 단계에서는 여론조사 지지율, 나중에는 득표율로 국민이 수치적 평가를 내리게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이 장모가 법적인 처분을 받는 데 영향을 끼쳤다면 그건 본인의 문제가 된다”며 “그게 드러나면 연좌제 이전에 본인에게 치명타”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그러나 지금 단계에선 윤 전 총장이 영향을 끼친 사실이 드러나지 않았다”며 “만약 윤 전 총장이 직권남용에 해당하는 부분을 했다고 하면 아마 국민들이 지금까지 보낸 지지보다는 훨씬 덜한 지지를 보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전과 기록을 끄집어내기도 했다. 이 대표는 “검사 사칭 등 이해할 수 없는 전과 기록을 갖고 계신다”며 “그 부분이 문제가 되지 않았던 이유는 선출직인 시장과 도지사로 당선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임명직보다 도덕성 검증이 엄격하게 적용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충남 아산의 한 카페에서 청년들과 간담회를 한 뒤 천안으로 이동해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당원 배가 캠페인’을 펼쳤다.

이 대표는 온라인 당원 가입 페이지로 직접 연결되는 QR 코드가 찍힌 명함을 건네고, 가입을 완료한 청년에게 국민의힘 배지를 달아주면서 홍보에 나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