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마인크래프트 자바에디션 19금 논란, MS 정책 변경 때문”

중앙일보

입력 2021.07.02 19:53

Minecraft Education Edition Key Art

Minecraft Education Edition Key Art

마이크로소프트(MS)사의 인기 게임 ‘마인크래프트’가 게임 셧다운제 때문에 한국에서만 청소년 이용 제한된다는 논란과 관련, 여성가족부가 “MS사의 게임 정책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해명하고 나섰다.

여성가족부는 2일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SNS상 마인크래프트 자바에디션 게임이 19금이 된다는 논란과 관련, 마인크래프트 자바에디션(PC버전) 게임의 19세 미만 청소년 이용이 금년 12월부터 제한되는건 MS사의 게임 운영 정책 변경에 따른 것이다”라고 밝혔다.

여가부는 “인터넷 게임 건전이용제도(게임 셧다운제)는 게임사업자가 16세 미만 청소년에 대해 심야시간대(0시~6시)에만 인터넷게임을 제공하지 않도록 함으로써 청소년의 건강한 게임이용을 지원하는 제도”라며 “현재 PC온라인게임과 네트워크를 통해 유료로 제공받는 콘솔기기 게임에 한해 적용하고 있으며, 그 적용 대상은 2011년 최초 시행이후 현재까지 변함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마인크래프트 게임의 19세 미만 청소년 이용 금지 논란은 MS사가 마인크래프트 게임을 인수한 후 보안 문제 등으로 기존 계정을 MS사의 엑스박스 계정으로 통합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마인크래프트는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으는 게임이다. 가상공간에서 레고 블럭을 쌓아올리듯 자기만의 ‘월드’를 구축하고 생존을 이어가는 게임이다. 국내에선 초등학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 코딩 교육용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MS는 최근 한국에만 19세 미만 사용 제한 공지를 했다. 셧다운제 대상을 가려내 심야시간대 이용을 제한할 방법이 없으니 아예 사용 자체를 차단하기로 한 것이다. 이 때문에 "셧다운제 때문에 전세계에서 한국만 마크가 19금이 되게 생겼다"는 청소년 사용자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PC 버전 마인크래프트가 한국에서만 '19금 게임'이 될 위험에 처했다. 사진 마이크로소프트

PC 버전 마인크래프트가 한국에서만 '19금 게임'이 될 위험에 처했다. 사진 마이크로소프트

여가부는 “MS사에서 마인크래프트 게임을 하는 다수의 한국 게임 이용자에 대한 세심한 고려가 이루어지도록 요청하겠다”라며 “향후 청소년의 건강한 게임 이용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등과 긴밀히 협력하여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