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윤석열, 장모의 스폰서 검사···처가와 경제공동체"

중앙일보

입력 2021.07.02 19:43

업데이트 2021.07.02 19:56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불법 요양병원을 운영하면서 수십억 원대 요양급여를 부정수급 한 혐의로 이날 1심에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서는 “객관적으로 조사해서 제대로 된 판결이 나온 것 같다”고 평가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MBN ‘백운기의 뉴스와이드’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했을 때 썼던 논리가 ‘최순실과 사실상 경제공동체 관계에 있다’는 것이었다. 직접 돈을 안 받았다고 해도 최순실이 받은 돈이 박 전 대통령이 받은 돈과 같다는 논리였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윤 전 총장 부인과 장모의 관계가 상당히 ‘스폰서 검사’ 같은 느낌이잖냐”며 “물론 두 분이 사랑해서 결혼했겠지만 두 분의 삶을 보면 자신들의 사업에 검사 사위가 (필요한) 스폰서 같은 역할이었다. 상호 간에 업무적으로, 또 실제로 경제 공동체로서의 성격이 상당히 강하게 보이지 않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의 이른바 ‘X파일’ 출처에 대해서는 “여당 대표가 무슨 뒷조사 하듯이 이런 것 하겠냐. (저는) X파일 용어를 쓴 적도 없는데 X파일이 논란된 것은 (야당의) 자체적인 내부 갈등 구조였다고 본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을 대체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부각시키기 위한 흐름도 있었다”며 “X파일은 아무래도 법무부 장관 시절 황교안 전 대표와 윤 전 총장 간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 기소 관련 갈등에서 시작돼 내부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말이 많이 나온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