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男 차도서 날뛴다"···제주 발칵 뒤집은 나체소동

중앙일보

입력 2021.07.02 19:36

업데이트 2021.07.02 19:50

2일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의 일주도로에 한 남성이 나체로 서있다. 뉴스1

2일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의 일주도로에 한 남성이 나체로 서있다. 뉴스1

제주 일주도로 한복판에서 나체 상태의 남성이 활보해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2일 오후 1시 25분쯤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자운당사거리 인근에서 '한 남성이 알몸으로 뛰어다닌다'는 신고가 112에 6건 접수됐다.

이 남성이 사거리 도로를 뛰어다니며 차량운행이 잠시 정체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은 신고를 접수한 즉시 출동해 10분 만에 해당 남성을 도로에서 피신시켰다.

조사결과 이 남성은 인근 상점 주차장에서 신발을 던지는 등 소란을 피우는 행동을 보이다가, 옷을 벗고 도로로 뛰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119구급대와 협조해 이 남성을 제주시 내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까지 정신 건강 문제로 병원에서 치료를 수차례 받은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당장 공연음란죄로 입건하지 않고,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