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저급한 시궁창" 비난에 김경율 "춤만 추다 국회 간 분이"

중앙일보

입력 2021.07.02 13:07

업데이트 2021.07.02 16:04

사진 김경율 회계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 김경율 회계사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경선 '국민 면접관'에 김경율 회계사를 섭외했다가 당내 반발에 부딪혀 이를 철회했다. 대표적 '반 조국' 인사로 알려진 김 회계사는 1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뭥미?"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김 회계사는 자신을 겨냥해 "저급한 시궁창"이라고 비난한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선 불쾌감을 내비쳤다.

앞서 이 의원은 김 회계사 섭외 소식이 알려진 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백번 양보해서 시나리오상 우리 당에 비판적인 인사가 필요했다 치더라도, 저급한 시궁창 일베 단어를 쏟아내는 이까지 모셔서 뭘 하자는 건가"라며 강한 반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에 김 회계사는 "재정아, 내가 바빠서 일일이 답신 못 보내는데 참여연대에서 너 국회의원 됐다고 하니 나오는 소리가 '참여연대에서 춤만 추다 가네'였다"며 "밥 먹고 반려동물 성대 모사하는 버릇 좀 고쳐라"고 받아쳤다. 김 회계사와 이 의원 모두 참여연대 출신이다.

이 게시물에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성님, 저쪽은 개선 안 돼요. 알잖아요"라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민주당 대선경선기획단은 당 대선후보 예비경선을 국민면접 방식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히며 면접관으로 김 회계사를 비롯해 김해영 전 최고위원, 뉴스레터 스타트업 '뉴닉' 김소연 대표 등 3명을 섭외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당내 반발이 나오면서 김 회계사를 유인태 전 의원으로 대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