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김재윤이 저주할 것'…안민석, 협박 문자 보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02 10:18

업데이트 2021.07.02 10:4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저주성 협박문자'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안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2일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의원에게 받은 문자메시지 캡처 화면을 올리고 "'김재윤 죽음이 최재형 탓'이라는 안 의원이 동료 의원에게 협박 문자를 보냈다"고 적었다.

하 의원에 따르면 안 의원은 하 의원에게 "하태경은 김재윤이 하늘에서 저주할 것이다. 하 의원은 검찰과 판사들을 믿는가. 정치인 이전에 인간이 돼야지", "대통령이 되겠다고? 먼저 인간으로서 도리를 하시길" 등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하 의원은 "어제 저는 김재윤 전 의원의 죽음이 최재형 탓이라는 민주당 주장이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게 극찬을 보내며 감사원장에 임명했던 분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었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이제 남이 됐다고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받은 사건으로 사람을 죽였다고 억지 비난하는 건 내로남불 말고 달리 표현할 단어가 없다"고 지적했다.

출처: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출처: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출처: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출처: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하 의원은 "안 의원의 논리라면 최 전 원장을 임명한 문 대통령도 '정치적 타살'의 공범이 되는 것"이라며 "안 의원은 제가 아니라 대통령에게 문자를 보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송영길 민주당 대표에게도 요구한다. 야권 대권후보에게 저주성 협박문자를 보낸 안 의원에 대해 합당한 조처를 하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한편 안 의원은 지난 1일 김 전 의원 빈소에 방문한 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재형이 지난 월요일 대통령이 되겠다고 기어이 감사원장을 사퇴한 날에, 김재윤이 가장 먼저 걱정됐다"며 "그가 있는 동생의 사무실로 갔더니 우려했던 것보다 훨씬 상태가 좋지 않았다. 다음 날 그는 몸을 던졌다"고 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