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장 “김원웅 발언 대단히 부적절” 광복회 “한국 개무시 맥아더 비판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7.02 00:02

업데이트 2021.07.12 08:07

지면보기

종합 03면

김원웅 광복회장의 “소련군은 해방군, 미군은 점령군”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중앙일보 7월 1일자 3면〉

광복회, 김원웅 명의로 옹호 메시지

국가보훈처는 1일 광복회에 공문을 보내 “광복회장으로서 하는 발언에 대해 이번과 같은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라”며 재발 방지 주의를 촉구했다. 앞서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사회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고 더욱이 고등학생들에게 그렇게 발언했다는 것 자체가 상당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보훈처장이 산하 단체인 광복회장의 발언을 두고 공적인 자리에서 유감을 표명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김 회장은) 애국가를 부정하고, 친일 프레임으로 국민을 편 가르며, 남북 분단의 책임이 미국에 있다는 잘못된 역사관을 서슴없이 드러내던 분”이라며 즉각 파면할 것을 촉구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고등학생에게 냉전 시대 공산 진영의 거짓 선전선동을 그대로 주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광복회는 이날 회장 명의의 보도자료를 내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광복회는 “포고령에서 소련군 치스차코프는 ‘해방군’임을 표방했지만 미군 맥아더는 ‘점령군’임을 밝히고 내용도 굉장히 고압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이 역사적 진실을 말한 것뿐”이라며 “한국 국민이라면 마땅히 한국인을 개무시한 맥아더를 비판해야지, 김 회장을 비난하는 것은 납득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