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21년 만에 바르셀로나와 ‘서류상’ 계약 종료

중앙일보

입력 2021.07.01 12:01

리오넬 메시와 FC 바르셀로나의 계약이 21년 만에 종료됐다. [로이터=연합뉴스]

리오넬 메시와 FC 바르셀로나의 계약이 21년 만에 종료됐다. [로이터=연합뉴스]

아르헨티나 출신 축구스타 리오넬 메시(34)가 스페인 프로축구 FC 바르셀로나와 계약을 끝냈다. 조만간 재계약할 가능성이 높지만, 적어도 규정상으로는 21년 만에 바르셀로나 품에서 떠난 것이 된다.

지난달 30일로 바르샤와 계약 만료
2000년 이후 21년 만에 FA 자격 획득
'2년 재계약 후 MLS 진출' 조율 중

메시는 바르셀로나와 계약 만료일인 지난달 30일까지 재계약을 마무리하지 못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다. 메시가 바르셀로나와 계약을 끝낸 건 유소년 시절이던 지난 2000년 아르헨티나의 한 레스토랑에서 부친과 바르셀로나 기술이사가 냅킨에 급히 적어 서명한 ‘냅킨 계약서’ 이후 7504일만이라고 유럽 현지 언론이 전했다.

바르셀로나 유스팀에 입단한 메시는 4년 뒤인 2004년 17세 114일에 1군 무대에 데뷔했다. 지난 시즌까지 17시즌 동안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778번의 공식 경기에서 672골(305도움)을 넣었다. 경기 출전과 득점 두 부문 모두 구단의 모든 공식 기록을 줄줄이 갈아치우며 ‘살아 있는 역사’가 됐다. 이적설에 휘말리며 한동안 구단과 대립각을 세운 지난 시즌에도 47경기에 출전해 38골 14도움을 기록하며 제 몫을 했다.

메시는 바르셀로나와 2년 재계약한 뒤 MLS 리그로 건너 가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AP=연합뉴스]

메시는 바르셀로나와 2년 재계약한 뒤 MLS 리그로 건너 가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AP=연합뉴스]

 FA 자격을 얻었지만, 메시는 바르셀로나와 조만간 재계약할 것이 유력하다. 바르셀로나는 2년간 더 뛴 뒤 이후엔 미국프로축구(MLS) 무대로 진출해 2년간 추가로 활약하는 내용의 2+2 계약을 제안했고, 메시 측과 큰 틀에서 합의를 이룬 가운데 세부 사항을 조율 중이다. 메시가 몸담을 MLS 구단은 데이빗 베컴이 창단한 인터 마이애미가 유력하다.

바르셀로나는 메시와 우호적인 후안 라포르타 회장이 지난 3월 취임한 이후 메시와 재계약 설득에 총력을 기울였다. 메시의 의견을 받아들여 아르헨티나대표팀 동료 공격수 세르히오 아구에로를 데려오는 등 성의를 보였다.

스페인 스포츠 전문지 마르카는 “메시가 21년 만에 소속팀이 없는 선수가 됐지만, 실질적으로는 바르셀로나와 새 계약을 앞두고 있다”면서 “바르셀로나 구성원 중 메시가 다른 유니폼을 입고 뛰는 모습을 보고 싶은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