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툰→티빙 드라마…‘유미의 세포들’ 쏟아진다

중앙일보

입력 2021.06.30 11:03

누적 조회 수 32억 뷰, 누적 댓글 수 500만 개. 네이버 인기 웹툰 ‘유미의 세포들’이 5년의 연재 기간 동안 얻은 성적표다. 30대 평범한 직장인인 ‘유미’의 일상과 연애 이야기를 머릿속 세포의 시각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이 웹툰을 바탕으로 제작된 동명의 드라마가 올해 하반기 tvN과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인 ‘티빙’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유미를 위해 일하는 세포들. [사진 네이버웹툰]

유미를 위해 일하는 세포들. [사진 네이버웹툰]

네이버, 400억원 규모 티빙 투자  

이런 ‘유미의 세포들’ 같은 인기가 검증된 작품이 ‘오리지널 콘텐트’로 쏟아져 나올 전망이다. CJ ENM은 “네이버가 400억원 규모의 티빙 투자를 집행해 사업 협력 체제를 공고히 했다”며 “향후 두 회사는 티빙 성장을 위한 협력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해 10월 CJ ENM과 지분 맞교환을 통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 티빙 콘텐트에 대한 투자를 예고했다. 이어 첫 협업 사례로 네이버는 지난 3월부터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무료 티빙 이용권을 선택 상품으로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서비스의 선택 상품으로 티빙 무료 이용권을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

네이버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서비스의 선택 상품으로 티빙 무료 이용권을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

웹툰·웹 소설, 드라마로 제작돼 세계로 

네이버의 티빙 투자를 통해 두 회사는 OTT의 핵심 경쟁력인 ‘오리지널 콘텐트’를 강화할 계획이다. CJ ENM 관계자는 “웹툰ㆍ웹 소설 등 다양한 원작 지적재산권(IP)를 보유한 네이버와 콘텐트 기획ㆍ제작 역량을 갖춘 CJ ENM의 강점을 티빙을 통해 극대화하겠다는 구상”이라고 말했다. 두 회사는 또 네이버의 해외 사업 역량을 활용해 티빙의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양지을 티빙 대표는 “네이버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 통할 수 있는 우수한 콘텐트를 제작해 티빙 오리지널의 영향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공격적 투자를 통해 콘텐트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개인별 맞춤 콘텐트 제공하는 등 티빙에 특화한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

티빙 오리지널 '여고추리반'

한편 티빙은 지난해 10월 CJ ENM으로부터 분할돼 독립법인으로 출범한 후 오리지널 콘텐트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1월 첫 오리지널 ‘여고추리반’을 시작으로, 예능인 ‘신서유기 스프링캠프’ ‘아이돌 받아쓰기 대회’ 등을 잇따라 선보였다. 이어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생중계 등 스포츠 분야에도 손을 뻗치고 있다.

관련기사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