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를 기회로!] 그린수소·우주·미래모빌리티 사업 주력

중앙일보

입력 2021.06.30 00:06

지면보기

02면

한화종합화학은 한국서부발전과 ‘수소 혼소 발전 사업협력 MOU’를 체결하고 친환경 발전 기술을 활용하기 위한 시험에 나섰다. 한국서부발전이 평택1복합 발전소에서 운영하던 가스터빈을 활용해 수소 혼소 발전 시험을 하게 된다. [사진 한화그룹]

한화종합화학은 한국서부발전과 ‘수소 혼소 발전 사업협력 MOU’를 체결하고 친환경 발전 기술을 활용하기 위한 시험에 나섰다. 한국서부발전이 평택1복합 발전소에서 운영하던 가스터빈을 활용해 수소 혼소 발전 시험을 하게 된다. [사진 한화그룹]

한화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은 그린수소, 항공우주, 미래 모빌리티 등에서 미래 성장 기회를 선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화종합화학은 한국서부발전과 ‘수소 혼소 발전 사업협력 MOU’를 체결하고 친환경 발전 기술을 실전에 활용하기 위한 시험에 나섰다.

한화그룹

수소 혼소 발전은 가스터빈에 수소와 천연가스를 같이 연소해 발전하는 방식이다. 수소 혼소 비중이 높을수록 이산화탄소 배출은 줄어든다. 한화종합화학은 한국서부발전이 평택1복합 발전소에서 운영하던 80MW급 가스터빈을 활용해 수명 연장 수리 및 수소 혼소 발전 시험을 하게 된다.

한화그룹의 우주산업을 총괄하는 스페이스 허브(Space Hub)는 KAIST와 공동으로 우주연구센터를 설립한다. 이를 위해 한화는 100억원을 투입한다. 스페이스 허브는 지난 3월 출범한 우주 사업 총괄 본부격으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 ㈜한화와 쎄트렉아이 등이 참여하고 있다. 스페이스 허브와 KAIST의 첫 연구 프로젝트는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 ‘ISL’ 개발이다.

지난 2019년 7월 UAM 시장에 진출해 에어택시 기체인 ‘버터플라이(Butterfly)’를 개발 중인 한화시스템은 기체 개발과 항행·관제 부문의 ICT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에어택시 상용화의 열쇠가 되는 ‘전기추진시스템’은 개발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

한화그룹은 산업은행과 ‘그린에너지 육성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했다. 산업은행으로부터 향후 5년간 최대 5조원 규모의 자금을 공급받아 친환경 에너지 분야 M&A·R&D·시설투자·운영자금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한화그룹과 산업은행은 저탄소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녹색기술 관련 중소·중견 기업 육성을 위해 연내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김승수 중앙일보M&P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