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030년까지 해운 매출 70조…해운산업 리더국가 도약"

중앙일보

입력 2021.06.29 18:58

업데이트 2021.06.29 19:17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부산 신항 4부두에서 열린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 선포식 및 1.6만TEU급 한울호 출항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부산 신항 4부두에서 열린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 선포식 및 1.6만TEU급 한울호 출항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2030년까지 150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 이상의 컨테이너 선복량을 확보해 해운 매출액을 70조원 이상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신항에서 열린 HMM의 20번째 초대형 컨테이너선 '한울호' 출항식에 참석해 "세계 해운산업 리더 국가로의 도약을 이끌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HMM이 발주한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계기로 우리 해운업이 기적같이 살아났다"며 "해운 강국의 자존심을 다시 찾았다. 한울호는 한국 해운업의 화려한 부활을 완성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더 큰 도전에 나설 것"이라며 "컨테이너 선박의 대형화, 선박과 항만의 친환경 전환 가속화 및 디지털화를 해운산업 도약의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선박 대형화에 따라 HMM의 1.3만TEU급 컨테이너선 12척 추가 확보를 지원할 것"이라며 "친환경 선박 기술에 2500억원을 투자해 2050년까지 무탄소 선박을 상용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스마트해운물류 시스템 도입에도 속도를 내서 2030년까지 자율운항선박 세계시장의 50%를 선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부산은 미래로 열려있다. 가덕도 신공항이 완공되고 부산에서 출발하는 열차가 대륙철도로 연결되면 부산은 육해공을 아우르는 세계 물류 거점도시가 될 것"이라며 "파도를 넘으며 대한민국은 더욱 힘차게 도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울호(1.6만TEU급)는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2018∼2022년)에 따라 HMM에서 발주한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 중 마지막 선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20척 연속 발주'의 출발을 알린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도 참석했다. 청와대는 이날 "해운 재건의 시작과 마지막을 문 대통령이 함께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정태순 한국해운협회 회장을 비롯해 선사 및 조선사 관계자, 선원, 항만근로자 등 100여명과 박형준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가 참석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