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별거없다. 극우적… 자기부정 쿠데타 성공 못해"

중앙일보

입력 2021.06.29 17:55

업데이트 2021.06.29 18:16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의혹과 관련해 이소영 대변인과 문자 메시지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의혹과 관련해 이소영 대변인과 문자 메시지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자기부정”(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쿠데타”(이광재 의원),“극우적 역사인식의 소유자”(우원식 의원).
더불어민주당 주요 인사들은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 선언에 격한 반응을 쏟아냈다. 평생 검사로 지낸 윤 전 총장의 한계와 전직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로 인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훼손을 지적하는 주장도 쏟아졌다.

“尹 정부 비판은 자기부정. 쿠데타 성공 못할 것”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미래IT혁신포럼 창립세미나에 참석해 패널 토론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미래IT혁신포럼 창립세미나에 참석해 패널 토론을 하고 있다. 뉴스1

윤 전 총장에 대한 비판엔 대선주자들이 앞장섰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국정 비전이 뭔지 드러나지 않은 선언이었다. 준비 부족을 드러낸 게 아니길 바란다”고 혹평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최문순 강원지사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안 없이 국민 분노를 자극해서 하려는 정치는 바람직하지 않다. 이제 시작이라 개선될 거라 생각하지만 노파심에 말한다”며 이렇게 지적했다.

“한일관계가 이념 편향적 ‘죽창가’를 부르다 여기까지 왔다”는 윤 전 총장 발언에 대해서는 “제 귀를 의심했다”고 말한 뒤 “대체 어떤 생각에서 그런 말을 했는지, 더구나 (독립운동가) 윤봉길 기념관에서 그런 말을 할 수 있는지…”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행사 직전 라디오 인터뷰에서는 “평생 검사만 했는데, 그런 제한된 경험 가지고 국정을 다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있다”고도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같은 행사에 참석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더 거칠었다. 추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 공직자로 검찰총장을 했는데, 사표 내고 정부비판만 하는 건 자기 부정”이라고 비판했다. 전직 검찰총장의 선출직 불출마 관행에 대해 “절대적인 원칙은 아니다”라고 한 윤 전 총장의 입장에 대해선 “어불성설”이라고 받아쳤다. “검찰총장과 감사원장 모두 최고도의 정치중립을 요구받는 자리다. 스스로 예외라고 한다면 그거야 말로 예외로 끝나는 게 아니고 헌법을 부정하는 것이고 반(反)법치”라는 주장이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날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에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정부 비판 발언에 대해 “자기 얼굴에 침뱉기”라고 비판했다.  “(현 정부에서) 문제가 없도록 해야할 장본인이 본인 아니냐”는 이유다. 이광재 민주당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연성 쿠데타는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란 입장문을 냈다. 그는 “‘윤면수심’ 윤 전 총장이 결국 검찰독재 시대의 단꿈을 버리지 못했다. 정치군인도 모자라 정치검사가 등장하는 참담한 순간”이라며 “국민이 호락호락하지 않다. 해본 거라고 검사밖에 없는 사람이 이제와 민생·경제·외교를 논할 수 있을까”라고 덧붙였다.

”尹 별거없다. 극우적 역사인식 소유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김용민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김용민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 지도부도 윤 전 총장의 검사로서의 정체성을 문제삼았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은 미래 비전을 보여줘야 한다. 평생 검사만 한 분이 바로 대통령 되는 것은 동서고금에서 찾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송 대표는 “우리가 얼마나 미웠으면 국민들께서 특수부 검사로 평생을 보낸 분을 대선 주자로서 이렇게 지지하겠느냐”면 “우리가 반성해야 한다”는 말도 남겼다.

송 대표가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과 윤 전 총장 관련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메시지에는 ‘윤대진 검사장 친형 사건, 자기 장모사건, 논산지청장 시절 등 자신과 주변사람 범죄혐의에 대해선 관대한 것’ 등이 언급됐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의 ‘정권교체론’을 두고 “무능한 검사의 넋두리”라고 깎아내렸다.

4선 중진인 우원식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선언은) 소득주도성장, 주택정책, 탈원전 등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를 총체적으로 부정했다. 도를 지나쳐도 한참 지나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NHK 기자 앞에서 이념편향적 죽창가 망발을 했다. 일본의 경제전쟁 도발을 소재·부품·장비 자립화로 뚫고 나온 정부를 비아냥대는 건 일부 토착왜구와 아베 정권 밖에 없었다”며 “굴종적 한일관계에 매몰된 극우식 역사인식의 소유자”라고 맹비난했다.

감정 표현은 친문그룹 의원들이 격했다. “출마선언이라기보다 사실상 국민의힘 입당선언. 윤 전 총장의 미래는 황교안”(강병원 최고위원) “한 시간의 동문서답 횡설수설. 뭔가 얘기를 했는데 뭔지 모르겠다”(박주민 의원) “윤석열은 별 거 없다. 태극기부대, 극우인사의 영혼 없는 대독”(정청래 의원) 등의 촌평이 줄을 이었다.

한영익·남수현 기자 hanyi@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