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임 폭등 '컨'선 확보하라 …HMM, 신규 선박 12척 추가발주

중앙일보

입력 2021.06.29 16:26

정부가 국적 선사의 신규 선박 확보 지원에 나선다. HMM은 1만3000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12척을 추가 발주하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29일 부산신항에서 열린 HMM 한울호(1만6000TEU급) 출항식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해운산업 리더국가 실현전략’을 발표했다. 세계 경제 회복으로 물동량이 늘고 해운 업황이 개선되며 각국 선사의 경쟁이 격해지는 가운데, 정부도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국제 컨테이너선 운임을 나타내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지난 25일 기준 3785.4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수준을 매주 경신하고 있다.

해상물류비용의 바로미터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1년 사이에 3배 넘게 치솟았다. 자료: SCFI

해상물류비용의 바로미터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1년 사이에 3배 넘게 치솟았다. 자료: SCFI

국적선사인 HMM은 이날 12척의 신조 컨테이너선 발주 계약을 체결했다. HMM은 앞서 인수를 마친 2만4000TEU급 12척·1만6000TEU급 8척 등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토대로 10년 만에 흑자 전환하며 오랜 부진에서 벗어나고 있다.

정부는 HMM보다 작은 중소·중견 선사도 선박을 적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신조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산업은행·한국수출입은행·한국자산관리공사·한국해양진흥공사 등 4개 기관을 통해 15억 달러(약 1조6940억원) 규모의 선박금융을 우선 추진한다. 선박 신조 수요가 증가할 경우 30억 달러까지 정책금융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개인 투자자도 고효율·친환경 선박 관련 공모펀드에 가입할 경우 배당소득에 9% 세율로 분리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뉴딜 인프라펀드 과세특례’ 적용을 검토한다. 조선·기자재 업체에는 기술 개발과 인력을 지원하기로 했다.

수출 기업 지원책도 포함했다. 중소·중견 화주 기업에는 운임의 20%를 바우처로 지급해 저렴한 운임으로 선박을 이용할 수 있는 장기운송계약 체결을 유도한다. 최근 상승한 컨테이너박스 가격을 고려해 컨테이너박스 리스·금융 사업도 추진한다.

업계와 환경규제 변화에 발맞춰 친환경·스마트 해운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해야 한다는 게 정부 인식이다. 우선 무탄소 등 친환경 선박과 자율운항 선박 기술개발을 직접 지원하기로 했다. 오는 2026년까지 광양항에 자동화 항만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광양항의 성과를 바탕으로 부산항 진해신항 등에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계획에서 2030년까지 ▶해운 매출액 70조원 이상 ▶원양 컨테이너 선복량 150만TEU 이상 ▶지배 선대 1억4000만DWT(재화중량톤수) 이상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지금까지는 한진해운 파산 이전의 해운산업 위상을 회복하는 데 주력했다면, 이제 세계적 선도국가로의 도약이 목표”라며 “친환경 선박 기술개발·광양항 자동화 항만 구축·부산항 진해신항 개발사업 등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