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윤석열 X파일’ 사건, 송영길 민주당 대표 등 수사 착수

중앙일보

입력 2021.06.29 11:54

업데이트 2021.06.29 15:07

28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28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검찰이 ‘윤석열 X파일’ 작성 및 유포 경위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를 앞두고 최근 정치권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급속히 유포된 X파일에는 윤 전 총장과 부인과 장모 관련 의혹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지난 23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성명 불상의 X파일 문건 작성자를 검찰에 고발했다. 송 대표가 X파일 작성을 지시(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함에 따라 X파일이 작성되고 유포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명예를 훼손(명예훼손)했다는 게 고발장의 요지다.

서울중앙지검은 29일 형사1부(부장검사 변필건)에 법세련 고발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일단 X파일의 정확한 실체를 파악하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시중에는 6개 이상 종류의 X파일이 떠도는 것으로 파악된다. 대표적인 게 친여 성향의 유튜브 채널인 열린공감TV 측이 취재용으로 작성했다고 시인한 '윤석열 X파일' 문건과 야권 인사 장성철 공감과논쟁센터 소장이 입수해 존재를 공개한 뒤 논란이 되자 파쇄했다는 올해 4월 작성 문건, 6월 작성 문건이다.

이들 문건의 정확한 작성 경위가 주요 수사 대상이다. 법세련이 의심하는 것처럼 송 대표의 지시에 따른 것인지 등을 밝힐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송 대표는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열린 개혁국민운동본부 주최 ‘개혁촉구 촛불문화제’에서 “그동안 윤석열의 수많은 사건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송 대표는 이달 2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X파일을 만들지 않았고 갖고 있지 않다”며 부인했다. 거꾸로 “X파일은 야당에서 정리했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주장했다.

공수처에도 고발장 “정부기관 개입 의혹”

X파일 작성에 정부기관이 개입했다는 의혹도 밝혀질지 관심을 끈다. 법세련은 지난 24일 “정부기관 X파일 작성 의혹을 수사해달라”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도 고발장(공무상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을 제출했다. 고발장에서 고위공직자범죄를 특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건이 검찰에 이첩될 수도 있다.

만일 X파일 작성 시점이 윤 전 총장 퇴임 이후인 동시에 정부기관이 개입한 것으로 드러난다면 불법 민간인 사찰 사건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법조계의 중론이다. 윤 전 총장은 올해 3월 4일 퇴임했다.

장성철 소장은 지난 23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나와 “4월 작성 X파일은 어떤 정부기관의 어떤 부서에서 만들었다는 말을 들었다”며 “6월 작성 X파일의 경우 여권으로부터 나온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장 소장은 당시 “x파일이 여러 정치적 논란과 억측의 대상이 될 것 같아 오늘 파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